[방송요정 제니스][Z영상] 20살 첫 주연 맡은 김소현, 설렘 반, 부담 반(라디오 로맨스 제작발표회)

2018-01-25
조회수 676

[제니스뉴스= 임진우 인턴기자]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의 제작발표회가 25일 오후 2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콘래드 호텔 파크볼룸에서 열렸다. 이 자리에는 문준하 PD를 비롯해 배우 윤두준, 김소현, 윤박, 유라가 참석했다.

이날 김소현은 “20살이 되고 첫 작품이라 의미가 남다르게 느껴졌다. 부담이 없진 않았지만, 부담을 느끼기보다는 이 상황을 즐기려고 한다. 송그림처럼 즐겁게 살아보자는 생각으로 촬영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이어 “너무 힘을 줘버리면 보는 분들이 어색해 하실까 봐, 가볍게 마음을 가지고 즐겁게 연기하려 한다. ‘라디오 로맨스’가 좋은 출발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라디오 로맨스’는 대본이 있어야만 말할 수 있는 대본에 특화된 톱스타가 절대로 대본대로 흘러가지 않는 라디오 DJ가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다루는 휴먼 로맨스 드라마로, 오는 29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임진우 인턴기자  wls@zenithnews.com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press@zenithnews.com

읽고 보고 듣는 스타&라이프 뉴미디어 제니스글로벌뉴스(www.zenithnews.com)

© 제니스글로벌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