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요정 제니스][Z영상] 조정석, “1인 2역 연기, 박보영 넘어서기 힘들어”(투깝스 제작발표회)

2017-11-23
조회수 757


[제니스뉴스=한동주 기자] MBC 월화드라마 ‘투깝스’의 제작발표회가 23일 오후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미디어센터 골든마우스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오현종 PD, 변상순 작가, 배우 조정석, 이혜리(걸스데이), 김선호, 임세미가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조정석은 “박보영의 (‘오 나의 귀신님’에서의) 1인 2역 연기는 최고였다고 생각한다. 그에 버금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고, 분량 면에서 차동탁과 공수창에 빙의된 동탁수의 비중이 둘 다 크기 때문에 체력적으로 힘든 부분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조정석은 “촬영장에서 습관이 생겼다면 김선호가 공수창을 연기할 때 어떻게 하는지 유심히 관찰하게 되었다. 하지만 공수창을 연기하는 배우는 김선호이지만, 공수창에 빙의된 차동탁수를 연기하는 배우는 조정석이기 때문에 저만의 매력을 동탁수에 어떻게 부합시키느냐에 대한 생각을 많이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투깝스’는 뺀질한 사기꾼 영혼이 무단 침입한 정의감 있는 강력계 형사 차동탁(조정석 분)과 까칠 발칙한 여기자 송지안(이혜리 분)이 펼치는 판타지 수사 로맨스 드라마이다. 오는 27일 오후 10시에 첫방송된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