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기획] ‘누가 더 예뻐?’ 같은 옷 다른 느낌 2

2017-10-04
조회수 559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각각의 매력으로 같은 옷도 다른 느낌으로 소화하는 스타들의 패션을 모았다.

공식석상에 오른 스타들의 패션은 언제나 화제다. 여러 패션 중 같은 옷을 입었을 때 더욱 화제가 되는데, 이에 같은 옷을 입어도 각자의 개성으로 소화해 전혀 다른 느낌으로 연출한 스타들의 패션을 소개한다.

플라워 패턴의 원피스를 입은 이요원과 이민정, 옐로 컬러의 시스루 블라우스를 입은 소녀시대 수영과 이하늬의 패션을 비교 분석했다.

▶ ‘꽃들의 대결’ 이요원 vs 이민정

이요원과 이민정은 화이트 바탕에 옐로와 블루 컬러의 플라워가 프린팅된 원피스를 착용했다. 특히 이 원피스는 보트 네크라인과 H라인 실루엣으로 우아하면서 여성스러운 매력을 강조한 디자인이다.

이요원은 플라워 패턴의 원피스에 귀걸이만을 이용해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액세서리 연출을 했다. 여기에 라임 컬러의 스웨이드 힐을 매치해 차분하면서 깔끔한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이민정은 파티 행사 참석 스타일링에 맞게 이요원에 비해 화려한 느낌으로 연출했다. 플라워 원피스를 베이스로 골드 컬러의 스팽글 클러치 백을 들고 블랙 컬러의 스트랩 슈즈로 포인트를 줬다. 특히 스트랩 슈즈는 라운드 형태로 스트랩이 꼬여있어 화려한 느낌 연출을 도왔다.

▶ ‘청순이냐? 섹시냐?’ 최수영 vs 이하늬

최수영과 이하늬는 청순 매력 뿐만 아니라 섹시한 분위기까지 연출할 수 있는 옐로 컬러의 시스루 블라우스를 선택했다. 이 블라우스는 드레이퍼리한 소매가 포인트인 디자인으로 러블리한 스타일부터 과감한 패션까지 두루 이용할 수 있다.

최수영은 옐로 컬러의 블라우스로 페미닌 룩 연출에 힘썼다. 최수영은 블라우스에 화이트, 옐로가 조화를 이룬 플레어 스커트를 매치해 여성미가 철철 넘치는 페미닌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특히 상의의 옐로 컬러의 스커트의 옐로 컬러가 비슷해 원피스처럼 보이는 것이 특징이다.

여성스러운 매력을 강조하고자 한 최수영과 반대로 이하늬는 펑키한 무드의 스타일링을 연출했다. 여성스러운 옐로 블라우스를 포인트 아이템으로 사용했고, 여기에 골반 라인을 강조한 레더 소재의 타이트 스커트를 매치해 섹시한 매력을 드러냈다. 이와 함께 발목까지 올라오는 긴 길이의 양말에 얇은 스트랩 슈즈를 레이어드해 연출했다.


사진=하윤서 기자 hays@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