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기획] 곽지영-선미-김소현, 맥시 드레스 스타일링 팁 3

2017-09-29
조회수 1020

[제니스뉴스=성지수 기자] 70년대 자유로움의 상징이었던 히피 스타일이 여성스럽고 세련되게 변신했다. 특히 히피 스타일의 대표 아이템인 맥시 드레스가 플라워, 트로피컬 패턴, 하늘하늘한 시폰 소재 등과 조화를 이뤄 더욱 낭만적인 매력을 풍겼다.

올 가을 패션 아이템으로 떠오른 맥시 드레스, 스타들의 패션을 참고해 멋스러운 가을 패션을 완성해보자.

◈ 곽지영, 맥시 원피스 x 체크 패턴 '빈티지한 컬러감'

모델 곽지영은 플라워 패턴이 전면에 프린팅된 맥시 원피스를 통해 이국적인 매력을 뽐냈다. 특히 네이비 컬러의 맥시 드레스 위에 수놓아진 플라워 패턴은 빈티지한 멋을 나타냈다.

또한 곽지영은 원피스 위에 체크 패턴의 셔츠를 걸쳐 입어 믹스매치의 진수를 보여줬다. 전체적인 룩을 비슷한 컬러로 통일해 자유분방하면서도 빈티지한 무드가 느껴는 패션을 완성한 센스가 돋보인다.

◈ 선미, 맥시 벨벳 원피스 x 스웨이드 재킷 '세련된 벨벳

가수 선미는 화려한 패턴이 돋보이는 긴 기장의 원피스를 입고 스웨이드 재킷을 매치해 세련된 분위기를 풍겼다. 벨벳 소재로 제작된 맥시 원피스는 특유의 광택을 표현해 레트로적이면서도 우아한 분위기를 자아내는 것이 특징이다.

나아가 벨벳은 추워지는 가을 날씨에 더욱 어울리는 소재로, 다크 계열의 컬러와 어우러지면 빈티지하면서도 세련된 매력을 완성한다. 선미는 보헤미안 스타일로 꼽을 수 있는 자수가 포인트인 스웨이드 재킷을 걸쳐 감각적인 패션 센스를 뽐냈다.

◈ 김소현, 맥시 원피스 x 데님 재킷 '유니크 캐주얼'

김소현은 여성스러운 맥시 원피스와 캐주얼한 데님 아우터를 믹스매치해 유니크한 패션을 선보였다. 나아가 네이비 컬러의 맥시 원피스 위에 프린팅된 비비드 플라워 패턴은 경쾌한 매력을 자아내 김소현의 매력을 더욱 부각시켰다.

또한 레드바이올렛 컬러의 사이드 백을 매고 블랙 앵클 부츠로 전체적인 룩을 마무리한 패션 센스가 돋보인다.


사진=하윤서 기자 hays@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