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기획] '프릴-플레어는 지루해' 가을 주름 트렌드, 플라운스 팁 3

2017-09-28
조회수 489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플라운스의 반란이 시작됐다.

주름 디테일은 여성들의 패션에서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장식이다. 프릴, 러플, 플레어 등 다양한 주름 디테일 가운데, 플라운스는 다소 부담스러워서 대중들의 사랑을 많이 받지 못했다.

그러나 그 플라운스가 올해 가을은 가장 핫한 디테일로 떠올랐다. 여자 스타들의 가을 패션에 하나 둘씩 등장했기 때문. 반란에 성공한 플라운스의 매력은 뭘까? 이에 박신혜, 이정현, 우희진의 스타일에서 플라운스의 매력을 찾아봤다.

▶ ‘조명보다 더 빛나는 미모’ 박신혜

플라운스는 블라우스에 연출했을 때 매력이 돋보인다. 특히 여러 겹을 겹치면 풍성해 보이는 효과가 있어 페미닌한 분위기를 배가시킨다.

박신혜는 여러 겹을 겹친 티어드 스타일의 플라운스 블라우스로 스타일링에 포인트를 줬다. 여기에 하이 웨이스트 A라인 스커트를 매치해 차분하면서 세련된 스타일링을 완성했다.

▶ ‘여전한 여신미모’ 이정현

여성미 어필에 적합한 플라운스 스타일링이다. 이정현은 옆 플라운스 장식이 포인트인 그레이시한 네이비 컬러의 원피스로 세련되면서 클래식 분위기의 룩을 완성했다.

특히 옆 선 전체에 위치한 플라운스 장식은 물결치듯 자연스러운 흐름으로 우아한 분위기를 뽐냈다. 여기에 이정현은 실버와 블랙, 레드 컬러가 조화를 이룬 스트랩 힐로 스타일링 포인트를 줬다.

▶ ‘미모 여전히 살아있네’ 우희진

큰 플라운스가 부담스러운 사람이라면 우희진의 스타일링을 참고하자. 우희진은 플라운스를 암홀 라인에 따라 배치해 페미닌하면서도 독특하게 연출했다. 특히 블라우스 전체의 에스닉한 패턴으로 은은한 가을 분위기를 자아냈다.

여기에 네이비 컬러의 하이 웨이스트 팬츠를 매치해 잘록한 허리를 강조하면서 다리가 길어 보이는 효과를 줬다. 마지막으로 비비드한 블루 컬러의 백을 포인트 아이템으로 이용했다.


사진=하윤서 기자 hays@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