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기획] '올가을 벨벳 한 번 입어볼까?' 벨벳 활용 팁 3

2017-09-27
조회수 858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찬 바람이 살랑살랑 불기 시작했다. 얇고 가볍던 옷에서 도톰하고 포근한 옷으로 바꿀 때가 왔다는 뜻이다. 매년 가을이 올 때쯤이면 스타들과 패션 피플의 스타일링에서 한 원단을 공통적으로 볼 수 있는데, 바로 ‘벨벳’이다.

어떻게 입어야 예쁘게 입을 수 있을까? 이에 선미, 현아, 김고은 등 스타들의 패션을 통해 가을 벨벳 활용법을 알아봤다.

▶ ‘날 보고 그냥 가시나?’ 선미, 카우걸로 대변신

선미가 카우걸로 변신했다. 선미는 이날 전체적으로 브라운 기가 도는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특히 가을, 겨울에 자주 등장하는 벨벳과 코듀로이 원단으로 드레스업 해 시선을 끌었다. 여러 개의 꽃이 한데 모인 듯한 패턴은 벨벳 원단과 만나 고급스러우면서도 클래식한 매력을 뽐냈다.

▶ ‘패왕색의 자태’ 현아, 벨벳 슈즈로 스타일 지수 UP!

벨벳이 부담스럽다면 현아의 벨벳 연출 팁을 참고하자. 현아는 벨벳 소재를 부츠로 이용해 스타일링의 포인트를 줬다. 특히 두꺼운 플랫폼과 높은 힐이 벨벳과 만나 현아의 섹시미를 배가시켰다. 강렬한 벨벳 신발 덕분에 액세서리를 많이 하지 않아도 현아의 스타일링은 전혀 밋밋하지 않았다.

▶ ‘반짝이는 비주얼’ 김고은, 멋스러운 금박지 패션

김고은은 거의 화이트에 가까운 광택이 특징인 벨벳 드레스를 선보였다. 특히 김고은이 착용한 드레스는 자칫 답답해 보일 수 있는 디자인이지만 벨벳의 광택 덕분에 화사한 느낌으로 연출할 수 있었다. 더불어 스커트 부분에는 자잘한 주름을 잡아 플리츠로 연출해 여성스러운 매력을 강조했다.


사진=하윤서 기자 hays@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