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기획] ‘남친 옷 뺏어 입자’ 오버핏 스타일링 3

2017-09-26
조회수 989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가을이 왔다. 쌀쌀해진 날씨에 어떤 아우터를 입을지 고민이라면 ‘오버핏 재킷’에 주목하자. 남자친구 옷을 빼앗아 입은 것처럼 헐렁헐렁한 오버핏 재킷은 오히려 여성스러운 느낌을 낼 수 있으며 보호본능을 자극하는 여리여리한 분위기를 뿜어낸다.

그러나 오버핏 재킷도 그냥 입어서는 안 될 일. 이에 고소영, 한예슬, 안소희의 스타일링을 통해 오버핏 재킷 추천 스타일링을 소개한다.

▶ '가을엔 역시 체크' 고소영

가을 여자로 변신한 고소영의 패션이다. 고소영은 올 블랙 룩에 가을 느낌이 가득한 체크 패턴의 재킷으로 포인트를 줬다. 특히 고소영이 착용한 재킷은 지난여름부터 유행 중인 퍼프 슬리브 디자인으로 우아하면서 세련된 페미닌 룩 연출을 돕는다.

이와 함께 허리에 절개를 줘 라인을 강조한 실루엣으로 여성스러운 분위기를 강조한다. 더불어 앞 여밈에 가죽 원단을 덧대 스타일링 포인트를 줬다.

▶ '누가 패셔니스타 아니랄까 봐' 한예슬

블랙을 보다 감각적으로 연출하고 싶다면 한예슬의 스타일링을 참고하자. 최근 세련된 스타일링으로 오버핏 재킷의 열풍을 이끌어 나가는 한예슬은 발목까지 내려오는 긴 기장으로 멋스럽게 연출했다.

특히 블랙으로 연출한 재킷과 티셔츠에 강하게 대비되는 옐로 컬러의 하이 웨이스트 슬랙스를 매치해 포인트를 줬다. 여기에 드롭형 귀걸이를 한쪽에만 착용해 독특하면서도 트렌디한 패션 감각을 드러냈다.

▶ '예쁨이 한가득' 안소희

오버핏 재킷은 하의 실종룩으로 자주 등장하는 아이템이다. 안소희 또한 오버핏 재킷을 쇼트 팬츠와 매치해 하의 실종으로 연출했다. 특히 안소희가 착용한 재킷은 여밈이 한쪽으로 쏠린 디자인인데 이로써 자연스러운 주름이 생겨 드레시한 느낌으로 연출 가능하다.

안소희는 심플한 블랙 패션에 맞춰 액세서리를 최소화한 차분한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백은 단정한 미니 사이즈 토트백을 착용했으며 심플한 스틸레토 힐을 신발로 매치했다.


사진=하윤서 기자 hays@, 한예슬 SNS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