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yle][기획] '알고 접으면 더 멋있다!' 롤업 패션 3

2017-09-22
조회수 990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팬츠를 즐겨 입는 이라면 한번쯤 밑단을 접어 올린 롤업 연출을 해봤을 것이다. 아무 생각 없이 접어 올렸지만 사실 접는 방식에 따라 각각의 이름이 있다는 사실!

쇼트 커프, 롱 커프, 더블 커프, 스키니 커프 등 다양한 롤업 가운데 가장 인기있는 더블 커프와 롱 커프의 매력을 알아봤다. 뉴이스트W 렌부터 정세운, 골든차일드 최보민까지 더블 커프와 롱 커프를 연출한 남자 아이돌의 베스트 롤업 패션을 지금 바로 소개한다.

★ 더블 커프 : ‘비현실적 비주얼’ 뉴이스트W 렌

렌은 그레이와 베이지 등 은은한 컬러를 이용해 가을 냄새 나는 스타일링을 선보였다. 상의는 셔츠와 니트를 레이어드 해 간절기에 연출하기 좋은 룩을 완성햇다. 여기에 베이지 컬러의 면바지를 매치했다. 특히 바지 밑단을 롤업해 포인트를 줬다.

렌은 일자형 바지에 어울리는 더블 커프로 롤업했다. 더블 커프는 단정한 매력을 어필하기에 좋은 방법으로 반듯하게 두 세번 접어 올리는 롤업 법이다.

★ 롱 커프 : ‘오늘도 빛나는 정포뇨’ 정세운

정세운은 오버핏 스웨트 셔츠에 강한 워싱이 특징인 라이트 블루 데님 팬츠를 매치했다. 특히 정세운은 팬츠를 가볍게 한단 접어 올려 세련된 패션 센스를 과시했다.

정세운이 연출한 롤업은 롱커프 방식으로 롤업 길이를 길게 해 데님 특유의 거친 느낌을 강조하는 방법이다. 특히 통이 넓은 바지에 활용하기 좋다. 다리가 짧아 보일 수 있으나 확실한 포인트로 개성 연출에 좋은 방법이다.

★ 롱 커프 : ‘감탄유발 미모’ 골든차일드 최보민

최보민은 정세운과 같은 롱커프 롤업을 연출했다. 그러나 최보민은 땅이 끌 정도로 긴 길이와 박시한 와이드 실루엣으로 트렌디한 패션 감각을 드러냈다. 더불어 최보민이 착용한 팬츠는 포켓 형태에 따라 연출된 스티치 디자인이 특징이다.

같은 롱커프 롤업이라도 다른 느낌으로 연출할 수 있었던 것은 밑단 처리 방식과 바지 통 차이에 있다. 최보민이 선택한 팬츠는 마감 처리가 된 디자인으로 자연스러운 올 풀림이 특징인 데님의 느낌을 최소화했다. 또한 와이드 팬츠로 통이 매우 커 최근 유행하는 90년대 무드가 느껴지는 것이 특징이다.


사진=하윤서 기자 hays@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