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ZENITH GLOBAL][Z화보] 제니스글로벌 X 라붐 화보 ① 그녀들의 우정파티

2016-09-02
조회수 4311


[제니스뉴스=소경화 기자] 그저 바라보는 것만으로도 기분 좋아지는 3년차 걸그룹 라붐이 제니스글로벌과의 화보를 통해 사랑이 ‘푱푱’ 피어나는 6人6色의 매력을 마음껏 발산했다.

멤버들의 평균 연령이 만 20세인만큼 첫 번째 콘셉트는 ‘성년의 날’을 맞아 자축 파티를 즐기는 소녀들의 모습을 담았다. 두 번째 콘셉트는 ‘쌍둥이’로 둘씩 나눈 멤버들을 헤어, 메이크업, 의상까지 비슷하게 연출해 묘한 분위기를 완성했다. 이제껏 보지 못한 가장 라붐다운 화보를 지금 바로 공개한다.

네이비 앤 화이트를 메인 컬러로 잡아 실용적인 투피스룩을 선보인 지엔. 누구나 옷장에 하나쯤 가지고 있다는 화이트 셔츠에 플라워 프린트 스커트를 매치해 슬림한 허리라인을 강조했다. 별다른 액세서리를 하지 않고 깔끔한 시계와 미니백으로 군더더기 없이 마무리한 것이 특징.

최근 유행하는 시스루 원피스로 청순 비주얼을 뽐낸 솔빈. 원피스의 허리 라인이 위로 올라와 있어 키가 더욱 커 보일 뿐 아니라, 스트라이프 패턴 자체가 포인트가 돼 단품만 입어도 스타일리시해보이는 효과가 있다. 굵은 웨이브를 넣어 반묶음한 헤어가 솔빈의 청순 지수를 업그레이드시키는 신의 한 수.

평소 동그란 얼굴이 콤플렉스라 밝힌 해인은 네크라인과 소매에 플리츠 디테일이 들어간 화이트 셔츠를 착용해 시선을 상체로 내리는 커버룩을 완성했다. 날씨가 추워지는 만큼 니트 플레어스커트를 착용해 보온성을 높이고, 백과 액세서리로 포인트를 줘 고급스럽게 마무리했다.

라붐의 맏언니임이 믿기지 않는 유정의 하늘하늘한 여친룩. 패턴 디테일이 포인트인 플레어 원피스에 카멜 컬러 숄더백 하나 걸쳤을 뿐인데도 이미 태가 다르다. 미니멀한 기장의 하의 실종 패션이지만 굵은 S컬 웨이브가 들어간 헤어스타일로 청순한 분위기를 잃지 않았다.

아직 빠지지 않은 오동통한 젖살이 매력적인 라붐의 막내, 율희는 아이처럼 해맑은 미소를 연신 선보이며 촬영장의 분위기 메이커를 자처했다. 하얀 살결을 더욱 강조하는 레이스 소재의 원피스가 몸에 적당히 핏되며 소녀와 숙녀 사이의 모습을 적절히 표현한 것이 특징.

눈부신 블론드 헤어가 시선을 강탈하는 소연의 섹시 오피스룩. 살결이 비치는 화이트 셔츠의 소매를 롤업해 얇은 손목을 드러내고 클래식한 시계와 액세서리로 블링블링하게 연출했다. 허리춤을 리본으로 묶은 스트라이프 패턴의 랩 스커트는 그녀의 섹시한 매력을 배가시키는 킬링 아이템.

 

사진=제니스글로벌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