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배구연맹, 공식 AR게임 ‘V-리그 콜렉터즈’ 정식 출시

2017-11-08
조회수 436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한국배구연맹이 위치기반 증강현실게임을 선보인다.

한국배구연맹이 8일 위치기반 증강현실게임 ‘V-리그 콜렉터즈’의 정식 서비스 실시 소식을 알렸다.

‘V-리그 콜렉터즈’는 가상화폐인 볼(VALL)을 채집해 V-리그 선수카드를 수집하는 한국배구연맹 최초의 공식 모바일 게임이다.

새로 선보인 이번 모바일 게임은 전국 9개 배구 경기장 부근과 경기장 실내에서 직접 볼을 채집할 수 있어 이용자는 실제 배구 경기를 응원하면서 게임을 즐길 수 있다.

‘V-리그 콜렉터즈’에는 V-리그 17-18 시즌에서 뛰는 약 195명의 선수가 등장한다. 이용자는 볼을 사용해 선수카드를 뽑을 수 있으며, 선수카드를 합성해 새로운 선수카드도 얻을 수 있다. 나아가 수집한 선수들로 나만의 컬렉션을 만들 수 있어 재미를 더했다.

또한 ‘V-리그 콜렉터즈’는 기존 위치기반 증강현실게임의 불편함을 개선해 눈길을 끈다. 특히 게임을 항상 실행하지 않아도 주변의 볼을 발견하면 자동으로 알려 줘 배터리 소모 걱정을 덜었다.

한국배구연맹 관계자는 “기존 V-리그 팬들에게는 구장에서 느끼는 또 다른 재미를, V-리그가 다소 낯선 분들에게는 V-리그 경기의 재미를 제공할 수 있는 게임을 만들기 위해 노력했다”며, “스토리를 따라가다 보면 자신도 모르게 배구에 빠져들 수 있다”고 전했다.

나아가 “많은 분들께서 재미있게 즐길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했으니 관심 부탁드리며, 다양한 프로모션 혜택도 놓치지 마시길 바란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V-리그 콜렉터즈’는 정식 서비스를 기념해 볼 2배 지급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이용자들은 프로모션 기간 동안 획득한 볼을 2배로 지급 받을 수 있다.


사진=한국배구연맹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