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슈퍼주니어 희철 “부상? 재활치료 하면서 더 나빠지지 않도록 유지 중”

2017-11-06
조회수 262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슈퍼주니어 희철이 부상에 대한 입장을 전했다.

6일 서울 강남구 그랜드 인터컨티넨탈 서울 파르나스에서 그룹 슈퍼주니어의 정규 8집 ‘플레이(PLAY)’ 발매기념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컴백을 앞두고 희철이 SNS에 남긴 글이 부상에 관한 글이 화제가 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희철은 “걱정해주신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우선 드린다. 제가 컴백할 때마다 들었던 이야기가 ‘군대나 가라’, ‘군대 빼려고 교통사고를 냈다’는 말이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희철은 “‘쏘리 쏘리’ 때는 은혁이가 안무에 대한 이야기를 해주면서 뒷 부분에만 나왔다. 그때도 안 좋은 말을 들었다. 한 번쯤은 이야기를 하고 넘어가야 하는데 생각했다”면서 “병원에선 사실상 더 좋아질 수 는 없다고 했다. 재활치료를 하면서 더 나빠지지 않도록 유지하라고 했다”고 밝혔다.

이번 활동에 대해선 “이번에도 뒤에만 제가 나올 수 있도록 해줬다. 저희가 퍼포먼스팀인데 저를 위해 안무를 많이 바꿨다. 더 멋있는 춤을 저 때문에 바꿔야 했다. 그래서 이번엔 제가 SNS에 글을 남겨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더불어 희철은 “글을 남겼다고 해서 달라질 것은 없다고 생각한다. 적어도 저를, 슈퍼주니어를 지지해주는 팬들껜 한 번쯤 이야기 해주고 싶었다. 팬분들이 악성 댓글로 답답해 했는데 풀어줄 수 있지 않을까 했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타이틀곡 ‘블랙슈트(Black Suit)’는 자유분방한 스윙 계열의 브라스 리듬 위에 절제된 멜로디를 주축으로 한 마이너 댄스 팝 장르 곡이다. 어둠 속 찰나의 순간, 마음을 훔치기 위해 블랙 슈트를 차려 입은 자신감 넘치는 남자의 모습을 루팡에 비유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한편 슈퍼주니어는 6일 오후 ‘플레이’를 발매하고 오는 9일 Mnet ‘엠카운트다운’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황지은 기자 snow@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