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광화문연가’ 안재욱 “간만에 멀끔한 모습으로 현대물, 기대 크다”

2017-11-13
조회수 244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배우 안재욱이 이번 작품에 참여하게 된 소감을 전했다. 

뮤지컬 ‘광화문연가’의 제작발표회가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서울시뮤지컬단 한진섭 단장, CJ E&M 박민선 공연사업본부장, 이지나 연출, 고선웅 작가, 김성수 음악감독을 비롯해 배우 안재욱, 이건명, 이경준, 정성화, 차지연, 허도영, 김성규(인피니트), 박강현, 이연경, 임강희, 홍은주, 린지(피에스타), 유미, 이하나, 박성훈, 김범준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안재욱은 “올해 ‘영웅’, ‘아리랑’이라는 시대극을 통해서 관객에게 인사 드렸다. 간만에 멀끔한 모습으로 현대물 무대에 서게 됐다. 개인적으로 기대도 크고, 뭔가 좀 깨끗해지는 느낌이 든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안재욱은 “생각해보니 지난 겨울은 ‘영웅’을 세종문화회관에서 공연하면서 여러분도 아시다시피 피가 끓는 뜨거운 겨울을 보냈다. 그 많은 국민들의 관심과 함성 속에서 극장 안에서 공연을 하면서도 안팎으로 모든 일이 잘 해결되고 잘 됐으면 좋겠다는 커다란 바람을 갖고 임했다”라고 밝혔다. 

더불어 안재욱은 “올 겨울은 모두 행복하고 故이영훈 선생님의 곡처럼 따뜻하고 포근한 느낌이 드는 이곳 광화문의 모습을 그리고 있고, 만나고 싶다”라며 올해 연말과 내년 초에 걸쳐 ‘광화문 연가’ 무대에 오르는 소감을 전했다. 

한편 뮤지컬 ‘광화문 연가’는 시적인 가사와 함께 서정적인 발라드 장르의 음악을 만들어낸 故이영훈 작곡가의 명곡들을 무대화한 작품이다. 오는 12월 15일부터 내년 1월 14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한다. 

 

사진=제니스뉴스 영상 캡처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