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Z현장] 워너원, 2017년 대형 신인의 컴백 “신인상 받고 싶어요”(종합)

2017-11-13
조회수 304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그야말로 역대급 컴백이다. 국민 프로듀서들의 선택으로 데뷔한 신인 보이그룹 워너원이 리패키지 앨범으로 돌아왔다.

13일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 용산에서 워너원(WANNAONE)의 리패키지 앨범 ‘1-1=0’ 발매기념 언론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옹성우는 “점점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것에 감사하다. 연습생 신분에서 워너원으로 하나가 될 수 있어서 많은 사랑을 받고 이렇게 컴백까지 할 수 있게 돼서 감사하다”고 관심에 대한 감사의 마음과 컴백 소감을 전했다.

데뷔앨범에서 워너원이 하나가 된 모습을 담았다면, 이번 리패키지는 11 명 멤버들이 하나가 되는 과정을 그림과 동시에 이들을 응원하는 워너블(워너원 팬클럽 이름)에게 전하는 마음도 담았다.

황민현은 “저희 데뷔앨범의 프리퀄 앨범이다. 워너원의 데뷔 전 이야기를 담아내고 있다. 누구나 혼자 일 때는 불완전함을 느끼고 고민도 많은데, 하나가 되고 함께 했을 때 더 완전해질 수 있고 아름다워질 수 있다는 의미를 담고 있다”고 앨범을 소개했다.

타이틀곡 ‘뷰티풀(Beautiful)’은 혼자였던 과거의 두려움과 간절한 그림으로 표현되는 바람에 대한 이야기를 담은 곡이다. 감성적인 멜로디와 강렬한 힙합 비트에 애절한 목소리가 어우러졌다.

‘뷰티풀’에 대해 황민현은 “데뷔앨범은 타이틀곡인 ‘에너제틱’ 제목처럼 에너지 넘치는 모습과, 신인의 패기와 열정을 보여드렸다”면서 “이번에는 데뷔 전의 고민과 미래에 대한 갈망을 앨범에 담으려고 노력했다. 저희의 아름다운 미래에 대한 내용을 담고 싶었다”고 말했다.

‘뷰티풀’ 뮤직비디오는 워너원의 색다른 모습과 특별한 이야기를 담은 영화 같은 무비 버전, 곡의 무드를 디테일한 동작으로 표현한 퍼포먼스 버전으로 제작됐다.

특히 무비 버전은 소외된 이웃에 대한 관심과 보호의 메시지를 전하며 배우 차승원이 출연해 뮤직비디오의 완성도를 높였다. 황민현은 “연기를 처음하는 멤버들이 많아서 어색하고, 긴장도 했었다. 다들 열심히 해줘서 멋진 영상이 나왔다. 특별히 차승원 선배님이 출연해주셔서 영광이었다”고 뮤직비디오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뮤직비디오를 통해 연기를 펼친 것에 대해 박우진은 “연기를 해본 멤버도 있고 아닌 멤버들도 있다. 처음 접한 멤버들의 경우 연기에 흥미를 느끼게 됐다”고, 강다니엘은 “연기는 성우 형이 제일 잘했다. 제가 처음 촬영할 때는 많이 어색했다. 성우 형의 도움을 많이 받았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올해 가장 핫한 신인으로 주목 받고 있는 워너원이다. 활동 목표에 대한 물음에 황민현은 “데뷔 3개월 밖에 되지 않았는데, 짧은 시간을 활동한 가수임에도 불구하고 너무 많은 사랑과 관심을 주셨다. 목표라기보다는 이번 앨범을 통해 올해 받았던 사랑에 보답해드리고자 하는 마음으로 활동에 임하겠다”고 답했다.

더불어 배진영은 “이번 연말에 신인상을 꼭 받고 싶다”고 목표를 드러내며, 옹성우는 “겨울이니 만큼 따뜻하게 마음을 녹여드리겠다”고, 김재환은 “초심 잃지 않고 겸손하게 열심히 활동하는 모습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워너원은 13일 오후 6시 ‘1-1=0’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황지은 기자 snow@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