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팬텀싱어2' 미라클라스, '칠서' 첫 공연 찾아 박강현 응원

2017-11-13
조회수 370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팬텀싱어2'의 미라클라스 멤버들이 뮤지컬 배우 박강현을 응원했다. 

최근 성황리에 종영한 JTBC '팬텀싱어2' 결승에 올랐던 미라클라스 팀의 김주택, 정필립, 한태인이 같은 멤버인 박강현의 공연을 응원하기 위해 현장을 찾았다. 

공개된 사진 속에서 미라클라스 팀은 밝은 표정으로 같은 포즈를 취하고 있어 방송이 끝나도 이어지고 있는 훈훈한 의리를 느낄 수 있다. 미라클라스 팀은 왕으로 분장한 박강현의 모습에 “왜 이렇게 예쁘냐”는 농담을 주고받고, 박강현이 극 중에서 부르는 넘버를 함께 부르는 등 눈길을 끌었다는 후문이다. 

한편 박강현이 출연 중인 서울예술단의 창작가무극 '칠서'는 역사가 ‘계축옥사’로 짧게 기록한 일곱 서자의 꿈과 좌절, 그리고 이들을 북돋으며 함께 개혁을 꿈꾸었던 허균이 쓴 '홍길동전'의 뒷이야기를 엮어낸 팩션 사극이다.

박강현은 극 중 왕위에 대한 정통성을 증명해야한다는 강박에 사로잡힌 외로운 왕 광해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창작가무극 '칠서'는 오는 17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된다.

 

사진=서울예술단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