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Z현장] C.I.V.A→I.B.I→옆소→솔로, 김소희 눈물의 네 번째 데뷔(종합)

2017-11-08
조회수 371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Mnet ‘프로듀스 101’ 시즌1 출연 후 프로젝트 그룹 씨아이브이에이(C.I.V.A), 아이비아이(I.B.I), 옆소로 활동을 이어온 김소희가 솔로 가수로 정식 데뷔한다.

8일 서울 강남구 서초동 흰물결아트센터에서 김소희의 데뷔 미니앨범 ‘더 피예트(The Fillette)’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김소희는 수록곡 ‘뜸’과 타이틀곡 ‘소복소복’ 무대를 선보였다.

무려 네 번째 데뷔하게 된 김소희는 “잠을 한숨도 못 잤다. 너무 설레고 떨린다. 솔로는 처음이라 부담감이 있었다”고 남다른 소감을 전했다.

이번 앨범은 소녀를 뜻하는 프랑스어 ‘피예트’에 ‘더’를 접목시켜 그 소녀 김소희의 이야기, 하고 싶은 이야기를 담은 앨범을 표현했다. 김소희는 앨범에 대해 “제 얘기를 많이 담았다. 다 다른 장르의 곡을 수록했다. 지루하지 않게 들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라고 소개했다.

타이틀곡 ‘소복소복’은 보사노바 풍의 리듬과 애절하고 애틋한 김소희의 보컬 선율 그리고 몽환적이고 따뜻한 사운드 편곡이 더해져 포근한 느낌을 선사하는 곡이다. 김소희는 “제목이 ‘소복소복’이라 겨울에 듣기 좋다. 중독성 있는 멜로디가 귀에 착착 감긴다”고 곡을 설명했다.

‘소복소복’에는 피에스타 예지의 랩 피처링으로 곡의 매력을 배가시켰다. 이날 함께 무대를 꾸민 예지는 “’프로듀스 101’을 재밌게 봤다. 친분이 없었는데도 아는 사이처럼 재밌게 작업할 수 있었다”면서 “처음에 제목을 들었을 때 어울리지 않을까 생각도 했다. 하면서는 하길 잘했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수록곡 ‘뜸’은 세련된 R&B 곡으로, 확실하게 다가오지 못하고 뜸만 들이는 남자에 대한 답답함을 위트 있게 풀어낸 곡이다.

‘뜸’에는 세련된 래핑으로 주목 받고 있는 올티가 피처링으로 참여했다. 김소희와 무대를 꾸민 후 올티는 “대차게 성공하셨으면 좋겠고 추후 활동도 잘 됐으면 좋겠다”고 응원했다.

김소희는 “이번 앨범 작업을 통해 처음 봤다. 제가 ‘언프리티 랩스타’, ‘쇼미더머니’를 너무 재밌게 봤다. 역시 명성에 맞는 랩 메이킹을 해주셨다. 본인 곡처럼 잘해주셔서 소름이 돋았다. 감사하다는 말을 꼭 전하고 싶다”고 예지, 올티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표했다.

대중이 기대했던 아이돌이 아닌 솔로로, 밝고 명랑한 곡이 아닌 감성적인 곡으로 데뷔한 김소희다. 그는 “제가 그동안 보여드렸던 밝은 이미지보다 음악적인 색깔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저의 애절한 보이스와 음색을 들려드리고 싶었다”라고 추구하는 음악 스타일을 언급했다.

참신한 공약도 눈길을 끌었다. 김소희는 “차트 100위 안에 들면 공약을 걸겠다. 노래가 ‘소복소복’이니까 귀신 소복을 입고 피 분장을 하고 무대에 서면 어떨까 한다”고 밝혔다.

김소희는 오랜 시간 자신의 데뷔를 기다리고 응원해준 팬들을 향한 고마운 마음을 전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김소희는 “팬분들을 생각하면 눈물이 난다. 응원해주신 분들께 꼭 하고 싶은 말이 있었다"면서 "항상 ‘소희 데뷔 언제하느냐’고 하면서 기다려주셨다. 제가 스케줄을 갈 때마다 응원해주신다. 팬분들 덕분에 지치고 힘들어도 견뎠다. 제가 지금 이렇게 앨범을 낼 수 있는 이유다. 팬분들이 없었다면 제가 없었을 것이다. 밝고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소희는 “그간 많은 활동을 했었다. 방송인으로 데뷔했던 것은 맞지만 가수로 정식 데뷔는 하지 못했다고 생각했다. 이전에는 좋은 경험이었고, 이제 시작하는 가수 김소희다”라고 당찬 각오로 데뷔 활동을 알렸다.

한편 김소희는 8일 오후 6시 ‘더 피예트’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황지은 기자 snow@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