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Z현장] “어반자카파라서 좋다” 어반자카파, 쓸쓸한 감성 자극하는 겨울 발라드(종합)

2017-11-08
조회수 305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어반자카파가 초겨울 짙은 감성을 품은 발라드로 돌아왔다.

8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혼성그룹 어반자카파의 싱글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어반자카파는 히트곡 ‘널 사랑하지 않아’로 쇼케이스의 포문을 열었다. 이후 타이틀곡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 뮤직비디오와 라이브 무대를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조현아는 “용인 씨가 쓴 곡이 처음으로 타이틀이 됐다. 축하하고 싶은 마음과 저희 노래기 때문에 잘됐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고, 박용인은 “긴장이 된다. 많은 분들이 좋아해주셨으면 한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신곡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는 지난 날을 그리워하는 현재의 감정을 차분히 풀어가는 가사와 함께 담담하게 시작해 클라이맥스에 다다르는 어반자카파의 보컬이 돋보이는 곡이다. 특히 박용인이 직접 작사, 작곡한 노래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조현아는 “직원분들이 모니터링을 해줬다. 투표를 통해 결정된 싱글곡이다. 저희는 탈락했고 용인 씨가 합격했다”고 타이틀 선정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더불어 박용인은 “좋은 것도 있지만, 저희가 다양한 음악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기 때문에 부담이 되기도 한다. 9년 만에 제 곡을 타이틀로 하게 됐다. 잘 되지 않으면 멤버들에게 미안하기도 할 것 같다”고 말했다.

달이 밝은 늦은 밤에 혼자 거리를 거닐다 문득 떠오른 선명한 추억에 이끌리듯 젖어 드는 그리움을 노래한다. 조현아는 “가사에 집중해주시면 좋겠다. 과거의 좋은, 좋지 않은 추억들을 회상하면서 들으면 좋겠다. 그때의 기분을 떠올리면서 들으면 좋겠다”고 곡의 가사를 강조했다. 박용인은 “’달 밝은 날에 하늘을 보면 우리 상처들이 떠 있다’는 가사가 제가 쓴 거지만 너무 좋다”고 강조했다.

타이틀곡 뮤직비디오는 옷의 향기로 과거의 기억을 떠올리는 옛 연인들의 현재를 그렸다. 배우 이성경과 최태준이 남녀 주인공으로 출연해 애틋한 감정 연기를 펼쳤다. 조현아는 “세탁소에서 일어나는 일을 소재로 해서 남녀의 연애와 그 당시를 회상하는 이야를 담고 있다. 이성경, 최태준 씨의 달달한 연애 연기를 볼 수 있다. 뒤에 반전의 내용도 담고 있다”고 뮤직비디오의 스토리를 설명했다.

어반자카파는 앞서 공개한 ‘목요일 밤’, ‘혼자’에 이어 연달아 디지털 싱글을 발표하고 있다. 이에 대해 조현아는 “정규앨범을 준비하고 있다가 전국투어를 준비하면서 늦어졌다. 조금이라도 빨리 저희 노래를 들려드리기 위해 싱글을 내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권순일은 “정규는 투어가 끝난 후에 더 잘 준비해서 내년에 발표할 예정이다”라고 예고해 기대를 높였다.

11월 컴백 라인업에 쟁쟁한 가수들이 이름을 올렸다. 박용인은 “컴백 대전에 대한 부담이 전혀 없진 않다. 하지만 그렇게 크진 않다. 지금 나오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기 때문에, 많은 가수들이 컴백하는 것을 알지만 연연하지 않고 지금 내게 됐다”고 컴백 대전에 임하는 속내를 털어놨다.

다수의 히트곡을 내놓으며 ‘음원강자’로 자리매김한 어반자카파다. 기대하는 성적에 대한 물음에 권순일은 “요즘 차트에 곡이 다양하다. 장르에 구애 받지 않고 노래가 좋으면 사랑을 받는 것 같다”면서 “저희가 내는 노래에 대한 순위를 예상하는 것이 어렵다. 저희는 많은 분들이 들어주셨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조현아는 “처음 차트 들어갈 때 20위 안에는 들어갔으면 좋겠다고 생각한다”라고, 권순일은 “새벽에는 새벽감성으로 조금 더 올라갔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어반자카파는 “’어반자카파라서 좋다’는 말을 듣고 싶다”고 소망을 내비쳤다. 쌀쌀한 겨울에 잘 어울리는 감성 짙은 발라드로 돌아온 어반자카파가 거둘 성과에 기대가 모인다.

한편 어반자카파는 8일 오후 6시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