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어반자카파 박용인 “아내에 명품백 선물, 상의 없이 사서 혼났다”

2017-11-08
조회수 285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어반자카파 박용인이 아내를 언급했다.

8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일지아트홀에서 혼성그룹 어반자카파의 싱글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타이틀곡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는 지난 날을 그리워하는 현재의 감정을 차분히 풀어가는 가사와 함께 담담하게 시작해 클라이맥스에 다다르는 어반자카파의 보컬이 돋보이는 곡이다.

이번 곡을 작사, 작곡한 박용인은 “좋은 것도 있지만, 저희가 다양한 음악으로 많은 사랑을 받았기 때문에 부담이 되기도 한다. 9년 만에 제 곡을 타이틀로 하게 됐다. 잘 되지 않으면 멤버들에게 미안하기도 할 것 같다”고 밝혔다.

“곡을 들었을 때, 명품백을 선물했을 때 아내의 반응은 어땠나”라는 물음에 박용인은 “아내는 제가 작업을 시작하면 끝까지 최선을 다하라고 한다. 타이틀곡이 됐다는 말에 가장 먼저 축하해줬다”고 답했다.

이어 “명품백을 사줬는데 자기가 가지고 싶었던 것은 다른 거라고 했다. 가방을 환불하고 다른 것을 2개 샀다. 자기랑 상의 없이 사서 혼났다. 아내가 면세점을 갈 때마다 이야기를 해서 좋아할 줄 알았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어반자카파는 8일 오후 6시 ‘그때의 나, 그때의 우리’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메이크어스 엔터테인먼트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