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Z현장] ‘완전체’ EXID, 솔지의 목소리를 담아 완성된 ‘Full Moon’(종합)

2017-11-07
조회수 454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이엑스아이디가 섹시하고 중독성 강한 노래로 돌아왔다. 여전히 멤버 솔지는 함께하지 못하지만, 그 빈자리를 채우기 위한 이엑스아이디의 노력이 돋보인다.

7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걸그룹 이엑스아이디(EXID)의 미니앨범 ‘풀 문(Full Moon)’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지난 4월 발매한 앨범 ‘이클립스’는 멤버 솔지가 건강상의 이유로 함께하지 못해 ‘월식’으로 표현했다면, 이번 ‘풀 문’은 솔지의 참여로 완전해진 이엑스아이디의 음악을 보여주겠단 각오를 담았다. LE는 “’풀 문’은 보름달이다. 잠시 솔지 언니를 가리고 있던 저희가 보름달이 됐다는 의미를 넣어봤다”고 앨범명의 의미를 소개했다.

더불어 이번 앨범의 강점에 대해 LE는 “저희가 4인으로 앨범을 냈었다. ‘낮보다 밤’ 때는 기존에 5 명이 활동할 때와는 다른 스타일의 음악으로 했었다. 이번에는 솔지 언니가 함께한 앨범인 만큼 기존의 이엑스아이디가 가지고 있던 음악 색깔을 넣었다”고 강조했다.

솔지가 녹음, 재킷 촬영에 참여했지만 아쉽게도 음악방송엔 함께 하지 못하게 됐다. 이에 대해 혜린은 “아쉽지만 언니의 건강이 우선이다. 큰 그림을 위해 이런 결정을 했다. 매주 솔지 언니의 보이스 라디오를 통해 팬분들과 소통할 예정이다”라고, 하니는 “재킷 촬영하면서 언니와 함께 오랜만에 스케줄을 했다. 오랜만에 꽉 찬 느낌으로 준비했다”고 밝혔다.

타이틀곡 제목 ‘덜덜덜’은 긴장해서 말이 나오지 않을 때 몸이 떨리는 모습을 표현한 단어다. 곡은 펑키, 트로피컬, 프렌치 일렉 등 다양한 장르의 요소가 적절하게 어우러지며 고음과 저음을 보이는 정화와 하니의 보컬이 인상적이다.

'덜덜덜'의 가사에 대해 LE는 “거짓말하는 남자 앞에서 떨지 말고 말하라는 가사를 담고 있다. 떠는 모습을 단어로 표현해봤다. 남자분들이 들으면 약간 무서울 수 있단 생각도 했다”고 밝혔다.

뮤직비디오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도 전했다. LE는 “뮤직비디오에 온도 차이를 담았다. 특히 ‘덜덜덜’ 떠는 장면을 촬영하면서 서로 많이 웃었다”고, 하니는 “강화유리 위에서 액팅을 하는 장면이 있었다. 너무 무서웠다. 표정은 섹시하게 하는데 몸은 구겨져 있었던 기억이 난다”고 말했다.

정화는 이번 ‘덜덜덜’의 강점을 ‘섹시’로 꼽았다. 정화는 “저희가 섹시를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다고 생각했다. 이번 ‘덜덜덜’ 노래의 경우 벌스 부분을 간드러지는 가성으로 시작한다. 애절하게 터지는 후렴구도 있다. 이런 구성이 섹시하게 느껴지지 않을까 싶다”라고 매력을 어필했다.

섹시한 안무에 어울릴 무대 의상에도 심혈을 기울였다. 정화는 “몸매 라인을 강조한 안무가 많다. 허리 라인을 살릴 수 있는 상의를 입을 것 같다. 한 가지로 정한 것은 아니다. 데님을 입기도 하고 셔츠로 포인트를 준 착장도 있다. 다양한 모습을 보여주려고 한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끝으로 혜린은 “네 명이서 활동하는 기간이 길어지면서, 솔지 언니의 부재에 대한 오해나 질문들이 많다. 저희는 다섯 명이어야 이엑스아이디라는 것을 꼭 전해드리고 싶다”고 말하며 팀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한편 이엑스아이디는 7일 오후 6시 ‘풀 문’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변진희 기자 bjh123@, 바나나컬쳐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