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Z현장] “대놓고 섹시” 몬스타엑스, 강렬하게 돌아온 ‘드라마라마’(종합)

2017-11-07
조회수 357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월드투어를 성황리에 마친 몬스타엑스가 더욱 성숙해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7일 서울 중구 장충동 장충체육관에서 보이그룹 몬스타엑스(MONSTA X)의 다섯 번째 미니앨범 ‘더 코드(THE CODE)’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진행은 조충현 아나운서가 맡았다.

이날 몬스타엑스는 오프닝을 알리는 VTR을 시사 후, 수록곡 ‘나우 오아 네버(NOW OR NEVER)’와 타이틀곡 ‘드라마라마(DRAMARAMA)’ 무대를 선보였다.

민혁은 “저희가 긴 시간 월드투어를 다녀왔다. 해외에만 계속 있어서 한국 팬분들께 무대를 보여드리지 못했다. 이번 기회에 멋있게 준비했다. 모두가 반할 수 있는 무대를 보여드리도록 하겠다”고, 주헌은 “항상 앨범을 준비할 때마다 떨리고 설렌다”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아쉽게 원호는 건강상의 이유로 쇼케이스에 함께하지 못했다. 원호의 활동 참여 여부는 추후 공개할 예정이다. 셔누는 “굉장히 설렌다. 멤버 한 명이 없어서 너무 아쉽지만 금방 단체의 모습으로 인사 드리겠다”라고, 기현은 “원호 형이 끝까지 함께 하고 싶다고 했었다. 미리 말씀 드리지 못해서 죄송하다. 더 열심히 하는 몬스타엑스가 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더 코드’는 시간으로 얽힌 타임 트래블에서 출발한 이야기가 멤버 각자의 스토리로 이어져 결국 하나가 되는 운명적인 이야기를 그린다. 성장을 거듭하며 성과를 만들어낸 몬스타엑스가 드라마틱한 시간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담았다.

타이틀곡 ‘드라마라마’는 얼반 펑크 스타일의 곡으로 주헌, 아이엠이 랩 메이킹에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인트로부터 나오는 리얼 기타와 펑크 스타일의 편곡이 귀를 사로잡는다.

주헌은 ‘드라마라마’에 대해 “시간여행자가 된 몬스타엑스의 새로운 판타지를 담았다. 몬스타엑스 특유의 힙합 느낌의 얼반 펑크 스타일 곡이다. 인트로부터 강렬하다. 저희 몬스타엑스 노래가 항상 인트로가 강렬한데 ‘드라마라마’도 그렇다”고 소개했다.

몬스타엑스표 강렬한 퍼포먼스는 단번에 시선을 사로잡는다. 기현은 “오랜만에 몬스타엑스다운 곡으로 나오지 않았나 싶다. 어디에 내놔도 밀리지 않을 자신이 있다”면서 “그동안은 절제된 섹시미를 추구했었다. 이번 ‘드라마라마’를 통해선 대놓고 섹시하고 강렬한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는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드라마라마’ 뮤직비디오에는 시간여행과 관련된 일곱 남자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멤버 각각에 얽힌 타임 트래블 이야기가 한 편의 영화 같은 서사를 전달한다. 셔누는 “뮤직비디오를 보면 일곱 명의 시간여행자가 시간을 왔다 갔다 하면서 드라마 같은 장면을 연출한다”고 설명했다.

특히 뮤직비디오 속 검도선수로 변신한 셔누는 “검도신 연습은 당일에 3시간 정도 했다. 집중 훈련을 받고 타이어를 치면서 연습도 했다. 새롭고 재밌었다”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11월 쟁쟁한 컴백 라인업 속 “가장 큰 라이벌은 누구인가”라는 물음에 민혁은 “없다고 생각한다.다른 선후배 가수의 영상을 많이 모니터 한다. 볼 때마다 각자의 매력이 있다. 몬스타엑스의 곡은 저희가 가장 잘 소화하지 않나 생각한다”고, 주헌은 “다른 가수의 무대를 보면서 우리의 강점은 무엇일까 생각하면서, 다른 팀의 퍼포먼스를 보면서 배우려고 생각한다. 경쟁이라고 생각해본 적은 없다”고 답했다.

앞서 아이엠, 형원 또한 부상으로 인해 일시적으로 활동을 중단했던 바 있다. 그 어느 때보다도 팬들의 바람은 몬스타엑스가 사고 없이 건강하게 이번 활동을 하는 것일 터다. 셔누는 “조심을 하지만 활동하면서 멤버 중에 다치는 경우도 있긴 하다. 앞으로 컨디션 관리를 잘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더불어 ‘무사고 공약’으로 형원은 “고기를 섹시하게 먹는 모습을 영상으로 찍어 공개하겠다”고 밝혀 기대를 모았다.

한편 몬스타엑스는 7일 오후 6시 ‘더 코드’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에 돌입한다.

 

사진=황지은 기자 snow@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