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Z현장] 블락비, 완전체로 돌아온 일곱 악동 “SHALL WE DANCE?”(종합)

2017-11-07
조회수 406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블락비가 완전체로 돌아왔다.

7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프리마호텔에서 보이그룹 블락비(Block B)의 여섯 번째 미니앨범 ‘몽타주(Mongtage)’ 발매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몽타주’는 블락비의 여러 조각인 노래, 안무, 영상 등 창조적인 결과물이 합쳐져서 하나의 작품이 나온다는 의미를 담았다. 세세한 부분에 멤버들의 손길이 닿아 있고 각각의 콘텐츠들을 유기적으로 엮어냈다.

멤버들의 적극적인 앨범 참여로 ‘몽타주’가 완성됐다. 지코를 필두로 비범은 솔로곡 ‘기브 앤 테이크(Give & Take)’를 직접 만들었고, 박경은 ‘일방적이야’, ‘이렇게’를 작사와 작곡했다. 또한 블락비는 발라드, 유닛곡 등 다양한 곡들을 수록하며 뮤지션으로 한층 성장한 모습을 드러냈다.

전체적인 프로듀싱을 맡은 지코는 “보통 블락비 앨범을 작업할 때는 이런 장르, 이런 풍의 곡을 만들자고 염두하고 계획에 따라 진행한다. 이번의 경우 굉장히 빨리 나왔다. 제 의식의 흐름대로 작업했다. 즉흥적으로 제 안에서 영감을 발생시켜서 만들었다”고 밝혔다.

또한 박경은 “제가 수록곡을 ‘토이’ 앨범 때부터 써왔다. 블락비 멤버들과 작업하면서 내 음악 색깔이 블락비 멤버들이 부르면 더 좋은 곡으로 나오구나 느끼게 됐다”고 프로듀싱에 대한 욕심을 드러냈다.

타이틀곡 ‘쉘 위 댄스(SHALL WE DANCE)’는 지코가 프로듀싱한 곡으로 디지털과 아날로그 소스의 자연스로운 조화로 트렌디함과 빈티지한 감성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라틴 바이브의 업템포 댄스곡이다.

지코는 타이틀곡의 가사에 대해 “’쉘 위 댄스’는 후렴구에 같이 춤을 추자고 외친다. 지루한 인생에서 벗어나 재밌게 즐겨보자는 내용을 담고 있다”면서 “거의 저희의 모든 곡이 랩으로 시작하는 경우가 많다. 처음 시작하는 구절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랩 파트의 첫 소절을 어떻게 하면 쉽고 인상 깊게 할 수 있을지 고민하고 작업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보컬 멤버인 태일, 재효, 유권, 비범이 부른 첫 발라드 유닛곡 ‘이렇게’가 수록돼 눈길을 끈다. 이 곡을 만든 박경은 “저희 보컬 멤버들이 실력에 비해 많이 드러나지 않았다는 생각을 했다. 보컬 멤버만이 할 수 있는 유닛 발라드곡을 하면 어떨까 생각하고 썼다”고 소개했다.

이어 박경은 “가사는 사실 어떤 기사를 보고 썼다. 부모님을 잃은 어떤 분의 기사였다. 사랑하는 사람을 잃었을 때의 느낌을 생각하면서 썼다. 연인이 될 수가 있고 사랑하는 누군가가 될 수 있다. 가사를 잘 집중해서 들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블락비는 ‘7년차 아이돌 징크스’에 대한 물음에도 조심스럽게 말문을 열었다. 유권은 “미래보다 현재가 중요해서 현재에 최선을 다하려고 한다”고, 재효는 “멤버들의 불화는 전혀 없다. 추후에 시간이 났을 때 그런 이야기를 할 것 같다. 아직까지는 현재에 대한 이야기를 한다. 정확하게 답변 드리기 어려울 것 같다”고 밝혔다.

11월 치열한 컴백 대전에 합류한 블락비다. “부담감은 없느냐”는 물음에 태일은 “요즘 음원 순위가 예상하기 어렵다. 부담이 되긴 하지만, 멋있는 음악으로 나와서 그 자체가 의미가 있다고 생각한다. 자신감이 있다”고 답했다.  

이어 피오는 “1위를 하면 너무 좋겠다. 지코 형이 항상 잘되는 음악을 만들려고 하기보다는 좋은 음악, 멋있는 음악을 만들려는 사람이다. 그래서 차트에 연연하진 않는다. 지코 형이 좋은 음악을 만든 덕분에 성적이 좋았다. 이번에도 잘 활동하려고 생각한다”고 소망을 내비쳤다.

한편 블락비는 7일 오후 6시 ‘몽타주’를 발매한다.

 

사진=세븐시즌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