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블락비 보컬 유닛 “박경표 발라드 너무 좋아… 앨범 수록 강력 추천”

2017-11-07
조회수 388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블락비 보컬 유닛이 수록곡 ‘이렇게’에 대한 만족감을 드러냈다.

7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프리마호텔에서 보이그룹 블락비(Block B)의 여섯 번째 미니앨범 ‘몽타주(Mongtage)’ 발매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번 앨범에 태일, 재표, 유권, 비범은 박경이 작사와 작곡한 발라드곡 ‘이렇게’를 수록했다. ‘이렇게’는 놓쳐버린 사랑에 후회하는 연인들의 마음을 애절하게 풀어낸 노래다.

태일은 “박경표 발라드를 불러본 것이 처음이다. 처음 가이드를 들었을 때부터 멜로디가 너무 좋았다. 이번 앨범에 넣자고 강력 추천했다. 개인적으로 너무 좋아하는 곡이다”고 말했다.

재효는 “멜로디는 밝은 느낌인데 가사가 슬펐다. 밝음 속에 슬픈 가사의 감정을 녹여내는 데 어려움을 겪기도 했다. 녹음을 하고 보니 너무 좋았다. 이렇게 좋은 곡을 써준 박경에게 감사하다. 저는 슬픔이 많은 편이다. 금방 녹음실에 들어가서 슬픈 느낌을 낼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이어 유권은 “처음에 들었을 때는 박경표 멜로디가 나와서 좋았다. 발라드가 조금 약하다. 리드미컬한 곡에 강하다. 경이가 잘 프로듀싱 해줘서 좋은 목소리가 나왔다. 녹음할 때 너무 밝게만 부르게 돼서 슬프게 부르는 것이 조금 힘들었다”고 덧붙였다.

더불어 비범은 “발라드를 썼다고 했을 때 굉장히 궁금했다. 역시나 노래가 너무 좋아서 놀랐다. 녹음할 때는 테크닉적인 부분을 요구하기보다는 상상을 할 수 있게 도와줬다. 발라드가 감성적으로 나올 수 있지 않았나 싶다”고 곡에 대한 자신감을 표했다.

타이틀곡 ‘쉘 위 댄스(SHALL WE DANCE)’는 지코가 프로듀싱한 곡으로 디지털과 아날로그 소스의 자연스로운 조화로 트렌디함과 빈티지한 감성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라틴 바이브의 업템포 댄스곡이다.

한편 블락비는 7일 오후 6시 ‘몽타주’를 발매한다.

 

사진=세븐시즌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