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지코 “타가수보다 블락비 프로듀싱이 더 어렵다”

2017-11-07
조회수 254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블락비 지코가 프로듀싱을 맡으면서 느낀점을 밝혔다.

7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프리마호텔에서 보이그룹 블락비(Block B)의 여섯 번째 미니앨범 ‘몽타주(Mongtage)’ 발매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지코는 블락비뿐 아니라 ‘쇼미더머니’를 통해 여러 가수의 곡을 프로듀싱해 선보이기도 했다. 타가수와 블락비 프로듀싱의 차이점을 묻는 물음에 지코는 “’쇼미더머니’처럼 타가수를 프로듀싱할 때는 인원수가 많진 않았다. 블락비는 특수한 것 같다. 일곱 명의 음색, 키, 성량이 제 각각이다. 한 노래에 많은 멤버의 개성을 녹여내는 것이 어렵다”고 답했다.

이어 지코는 “나중에 녹음된 후에 높은 퀄리티가 탄생한다. 일반적인 프로듀싱보다 블락비 프로듀싱이 어렵지만 결과물은 더 좋은 것 같아서 재밌게 나오는 것 같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쉘 위 댄스(SHALL WE DANCE)’는 지코가 프로듀싱한 곡으로 디지털과 아날로그 소스의 자연스로운 조화로 트렌디함과 빈티지한 감성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라틴 바이브의 업템포 댄스곡이다.

한편 블락비는 7일 오후 6시 ‘몽타주’를 발매한다.

 

사진=세븐시즌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