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블락비 박경 “문제 푸는 사람 아닌, 악동스러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2017-11-07
조회수 312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블락비 박경이 변화된 스타일링에 대해 설명했다.

7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프리마호텔에서 보이그룹 블락비(Block B)의 여섯 번째 미니앨범 ‘몽타주(Mongtage)’ 발매기념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타이틀곡 ‘쉘 위 댄스(SHALL WE DANCE)’는 지코가 프로듀싱한 곡으로 디지털과 아날로그 소스의 자연스로운 조화로 트렌디함과 빈티지한 감성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라틴 바이브의 업템포 댄스곡이다.

타이틀곡 뮤직비디오 속 박경은 붙임머리로 스타일에 변화를 줬다. 이에 대해 박경은 “제가 블락비 활동을 하지 않는 동안 가수가 아닌, 문제 푸는 사람으로 알고 있었다. 블락비 활동하는 동안은 악동스러운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다. 머리를 붙이면 어떻겠냐고 했다. 콘셉트와 잘 맞을 것 같았다”고 밝혔다.

이어 비범은 뮤직비디오 촬영 비하인드 스토리에 대해 “굉장히 추웠다. 연출을 위해 불을 지펴놓은 장면이 있다. 컷 소리가 나오면 그곳에 달려가서 몸을 녹이면서 촬영했던 기억이 있다”고 말했다.

한편 블락비는 7일 오후 6시 ‘몽타주’를 발매한다.

 

사진=세븐시즌스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