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러블리즈 “관심가는 후배는 빅톤, 작업하고 싶은 가수는 비투비”(인터뷰)

2017-03-17
조회수 793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걸그룹 러블리즈가 보이그룹 빅톤, 비투비를 언급했다.

제니스뉴스는 지난 16일 음악방송 대기실에서 러블리즈를 만났다. 이날 러블리즈는 눈여겨보는 후배로 빅톤을, 함께 작업하고 싶은 가수로 비투비를 꼽아 눈길을 끌었다.

앞서 케이는 관심 가는 후배에 대한 물음에 빅톤을 언급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케이는 “누구를 얘기할지 고민하던 사이에 소울언니를 봤다. 언니가 입모양으로 빅톤이라고 했었다”라고 밝혔다.

베이비소울은 “쉴 때 음악방송을 많이 보는 편이다. 그분들이 저희가 활동을 하지 않던 시기에 데뷔를 했다. 방송으로 ‘아무렇지 않은 척’ 무대를 봤다. 에이핑크 선배님 회사의 후배인데, 진짜 에이핑크 선배님 남자 버전 같은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요즘 그룹이 센 캐릭터가 많다. 그런데 빅톤은 훈훈하고 순수한 느낌을 받았다. 이번에 컴백해서 나온 노래도 좋길래 생각이 나서 빅톤이라고 했었다”고 설명했다.

함께 작업을 하고 싶은 가수를 묻자 진은 “비투비 선배님들과 작업을 하고 싶다. 무대를 정말 힘차게 즐기면서 하는 것 같다. 기회가 된다면 저희와 했으면 좋겠다”라면서 “특히 이창섭 선배님이 너무 웃기시다. 그런 해피바이러스같은 기운을 닮고 싶다”고 답했다.

한편 러블리즈는 레트로한 멜로디, 칩튠 사운드의 신디사이저들이 조화를 이루는 타이틀곡 ‘와우(WOW)’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울림엔터테인먼트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