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부암동 복수자들’ 이요원 종영소감 “복자클럽 언니들과 행복했다”

2017-11-16
조회수 295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이요원이 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종영소감을 밝혔다.

tvN 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의 종영을 앞둔 이요원이 16일 소속사 매니지먼트 구를 통해 “12부작 작품은 처음 해보는데 역시나 많이 아쉽다”며, “'김정혜'라는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만나 오랜만에 새로운 연기를 할 수 있어서 매우 신선했고 즐거웠다”고 전했다.

이어 “너무나도 좋아하던 언니들과 연기할 수 있게 돼서 기대가 컸는데 역시나 진짜 저의 언니들이 돼 줘서 너무나 행복한 시간을 보낼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김정혜와 우리 ‘복자클럽’을 떠나 보내는 것이 너무 아쉽지만 앞으로도 열심히 응원하겠다”며, “그 동안 ‘부암동 복수자들’을 사랑해주시고 응원해 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오래도록 기억에 남을 수 있는 그런 작품이었길 바란다”고 소감을 밝혔다.

한편 이요원은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가진 것은 돈 밖에 없는 재벌가의 딸이자 배신감을 안긴 남편에게 복수하기 위해 ‘복자클럽’의 결성을 주도하는 김정혜 역을 맡았다.


사진=tvN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