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Z현장] 레드벨벳, ‘레드+벨벳’이 만나 탄생한 ‘피카부’(종합)

2017-11-16
조회수 538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올 여름 가요계를 ‘빨간 맛’으로 물들였던 레드벨벳이 ‘피카부’로 돌아왔다.

16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SMTOWN 코엑스 아티움에서 걸그룹 레드벨벳(RED Velvet)의 정규 2집 ‘퍼펙트 벨벳(Perfect Velvet)’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레드벨벳은 수록곡 ‘봐’와 타이틀곡 ‘피카부’ 무대를 처음으로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MC는 소녀시대 태연이 맡았다. 태연은 “제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후배들이 쇼케이스를 한다고 해서, 저도 하지 않는 쇼케이스인데 MC를 맡게 됐다”고 인사말을 전했다.

아이린은 “’빨간 맛’을 너무 좋아해주셔서 ‘피카부’를 들고 나올 때 조금 부담이 됐다. 앨범명이 ‘퍼펙트 벨벳’인데, 업그레이드 된 레드벨벳의 모습을 볼 수 있을 것이다. 부담은 되지만 자신감을 가지고 하겠다”고 컴백 소감을 밝혔다.

‘퍼펙트 벨벳’은 다채로운 장르의 총 9곡으로 구성됐다. 스테레오타입스, 켄지, 히치하이커, 디즈 등 국내외 유명 뮤지션들이 참여해 완성도를 높였다.

예리는 “9곡이 수록된 만큼 다양한 장르를 담으려고 노력했다. 녹음할 때마다 다른 곡이 많았던 만큼 여러 시도를 하려고 노력했다”고 앨범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타이틀곡 ‘피카부’는 ‘까꿍’을 의미하는 ‘피카부’라는 후크가 중독적인 업템포 팝 댄스곡이다. 쿨한 사랑 방식을 가진 현 세대의 라이프 스타일을 놀이터에서 노는 모습에 비유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아이린은 “특별한 누군가를 만났을 때의 짜릿한 감정을 담았다. 귀엽지만 마냥 귀엽지만은 않은 미스터리한 느낌이 있는 곡이다”라고 ‘피카부’를 설명했다.

상큼하고 발랄한 레드, 성숙한 이미지를 보여주는 벨벳 두 가지의 콘셉트를 지향하는 레드벨벳이다. 이와 관련해 아이린은 “레드와 벨벳을 같이 하면서 레드벨벳이 빨리 성장할 수 있게 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에는 벨벳 콘셉트지만, 이전과 달리 레드를 오묘하게 섞은 느낌이다. 조이는 “벨벳 콘셉트를 했던 이유는 저희가 성숙한 노래도 소화할 수 있다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었기 때문이다”라면서 “레드와 벨벳 모두를 소화를 해야, 두 가지 콘셉트를 오묘하게 섞은 노래도 잘 표현할 수 있지 않을까 싶었다”라고 강조했다.

올해로 데뷔 4년차를 맞이한 레드벨벳은 SM엔터테인먼트 걸그룹 세대교체에 대한 물음에 조심스럽게 답했다. 예리는 “아직 소녀시대 선배님이 계시고, 좋은 선배님이 많이 있어서 세대교체라기보다는 ‘역시 레드벨벳이야’라는 색깔로 많은 분들께 인식시켜드리고 싶다. 세대교체라는 말이 너무 영광이지만 아직은 아닌 것 같다”고 밝혔다.

레드벨벳은 “’루키’와 ‘빨간 맛’이 잘 돼서 부담이 되지만 즐기면서 하겠다”, “노래가 중독성이 있다”며 강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피카부’로 또 한 번 음악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레드벨벳은 오는 17일 오후 6시 ‘퍼펙트 벨벳’을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황지은 기자 snow@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