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병원선’ 강민혁 “하지원과 키스신? 대담하고 과감하게”(인터뷰)

2017-11-15
조회수 521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강민혁이 하지원과의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제니스뉴스와 강민혁이 지난 14일 서울 중구 명동 FNC WOW에서 MBC 드라마 ‘병원선’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이날 강민혁은 연인으로 호흡을 맞춘 하지원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처음부터 선배님이 캐스팅이 돼 있는 걸 알고 있었기 때문에 기대가 됐다”면서 “저는 신인이고 강민혁이라는 배우를 모르는 사람이 많은데다, 워낙 대선배님과 한다는 것에 대해 걱정을 하실 거라 생각했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강민혁은 “그런 걱정은 잠깐이었고 만나 보니 너무 여유가 있으셔서, 그 여유로운 기운 덕분에 저도 그렇게 할 수 있었다. 밝고 에너지 넘치는 선배님이었고, 벽이나 어려움은 거의 느끼지 못했다. 선배님도 처음부터 편하게 대해주셨다. 연기할 때도 편하게 할 수 있었다”고 하지원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하지원에게 들은 조언에 대한 물음에 강민혁은 “조언보다는 칭찬을 많이 해줬다. 좋은 것들을 얘기해주면서 자신감을 심어줬다. ‘그 신이 너무 좋았다’, ‘촬영하면서 현이가 튀어나온 것 같았다’ 등 예쁜 칭찬들을 해주셔서 감사했다”고 답했다.

강민혁과 하지원의 키스신도 많은 화제를 모았다. 키스신에 대해 강민혁은 “누군가 주도했다기 보다는 대본과 상황에 집중해서 촬영했다. 리허설을 충분히 했고 슛이 들어가서 집중해서 했기 때문에 크게 NG가 나진 않았다. 긴장감도 딱히 없었다”면서 “오히려 촬영을 마치고 나서 ‘잘 했을까’, ‘예쁘게 나왔을까’란 걱정을 하긴 했다. 하기 전에는 대담하고 과감하게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한편 강민혁은 지난 2일 종연한 ‘병원선’에서 따뜻한 영혼을 지닌 내과 의사 곽현 역을 맡아 열연했다. 첫 주연작인 ‘병원선’에서 강민혁은 하지원과 호흡을 맞추며 시청자들에 눈도장을 찍었다.


사진=황지은 기자 snow@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