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역모’ 김지훈 “옥중액션, 가장 마음에 드는 신”

2017-11-14
조회수 422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김지훈이 가장 좋아하는 장면을 공개했다.

영화 ‘역모 – 반란의 시대(이하 ‘역모’)’ 언론시사회가 14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단로에 위치한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진행됐다. 이날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김홍선 감독을 비롯한 배우 정해인, 김지훈이 참석했다.

7년 만에 스크린으로 복귀한 김지훈은 “영화에 대한 갈증은 늘 있다. 그러나 조급함은 없는 편이다”라며, “또 영화뿐만 아니라 드라마에서 제가 안 해본 역을 맡게 된다면 그것으로써 영화에 대한 갈증도 해소할 수 있을 것이다. 이번 영화가 두 번째 영화인데 힘들게 찍었지만 결과가 좋게 나온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김지훈은 ‘역모’에서 조선의 왕을 노리는 자 이인좌 역을 맡았다. 옥 안에서 고문을 받는 장면으로 첫 등장한 김지훈은 화려한 액션으로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에 대해 김지훈은 “옥 안에서의 액션신은 대역과 와이어 없이 하긴 했는데, 생각보다 두 팔에만 의지해서 매달려 있는 게 힘들더라”고 고백했다.

이어 “힘들지만 다치지 않으면서도 멋있어야 했다. 그게 너무 어려웠다”며, “옥 액션 신을 찍은 후에 오늘 처음 완성본을 봤는데 액션을 많이 안 해본 경험에 비해 나쁘지 않았다. 내가 가장 좋아하는 신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영화 '역모'는 역사 속에 기록되지 않은 하룻밤, 왕을 지키려는 조선 최고의 검 김호와 왕을 제거하려는 무사 집단의 극적인 대결을 그린 리얼 무협 액션이다. 오는 23일 개봉한다.

 

사진=스톰픽쳐스코리아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