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역모’ 김홍선 감독 “아내와 ‘영화 안 한다’ 약속했는데”

2017-11-14
조회수 396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영화 '역모'의 김홍선 감독이 스크린 데뷔 소감을 밝혔다.

영화 ‘역모 – 반란의 시대(이하 ‘역모’)’ 언론시사회가 14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단로에 위치한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진행됐다. 이날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김홍선 감독을 비롯한 배우 정해인, 김지훈이 참석했다.

드라마 ‘보이스’, ‘블랙’을 연출한 김홍선 감독은 이날 첫 스크린 데뷔 소감을 전했다.

김홍선 감독은 “굉장히 오래 전부터 영화를 하고 싶었다. 예능 PD를 할 때도 영화에 대한 꿈을 버리지 못했다”며, “결혼할 때 집사람이 ‘영화의 영 자도 꺼내지 않는다’를 조건으로 결혼했는데...”라고 밝혀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좋지 않은 환경에서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몰아 붙인 경향이 있는데, 모두 잘 따라와줘서 너무 고맙다”며, “이 자리에 앉아있는 것만으로도 떨리고 행복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또한 김홍선 감독은 ‘역모’의 제작 배경에 대해 “’이런 영화도 있어야 하지 않을까?’, ‘하룻밤이라는 시간적 한계을 주는 것도 재미있을 것 같다’가 영화의 시발점이었다”며, “또 역사란 것이 결국 이긴 자들의 기록이라고 생각했다. 그러나 이긴 자만이 아닌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이 영화에 담고자 했다”고 설명했다.

끝으로 김홍선 감독은 “작은 영화지만 ‘역사를 다른 시각에서 본 영화다’라고 생각하며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영화 '역모'는 역사 속에 기록되지 않은 하룻밤, 왕을 지키려는 조선 최고의 검 김호와 왕을 제거하려는 무사 집단의 극적인 대결을 그린 리얼 무협 액션이다. 오는 23일 개봉한다.

 

사진=스톰픽쳐스코리아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