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Z현장] “손난로 같은 앨범” 러블리즈,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Fall in Lovelyz’(종합)

2017-11-14
조회수 338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러블리즈가 추운 겨울, 두근대는 설렘을 담은 신보로 돌아왔다.

14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걸그룹 러블리즈의 세 번째 미니앨범 ‘폴 인 러블리즈(Fall in Lovelyz)’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이날 러블리즈는 수록곡 ‘폴린(Fallin)’으로 쇼케이스의 포문을 열었으며, 이어 타이틀곡 ‘종소리’ 뮤직비디오와 본 무대를 선보였다.

‘폴 인 러블리즈’는 사랑에 빠진 러블리즈와 이들에게 빠지게 될 모든 사람들의 설레고 벅찬 감정을 표현한 앨범이다. 이번 앨범에 대해 베이비소울은 “3주년을 맞이하고 내는 앨범이다. 러블리즈에게도 팬분들께도 새로운 출발점이 됐으면 좋겠다”고, 류수정은 “3년 동안 함께해준 러블리너스(팬클럽 이름)분들과 이 앨범을 함께 즐기고 싶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종소리’는 러블리즈만의 사랑스러운 세계관을 담은 겨울에 듣기 좋은 곡이다. 은은한 종소리가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떠오르게 하는 묘한 설렘을 불러 일으킨다. 정예인은 “’종소리’라는 곡을 듣자마자 회사와 멤버들이 ‘이건 우리 노래다’라는 생각이 들어서 타이틀곡으로 고민 없이 선택하게 됐다”고 타이틀곡 선정 이유를 밝혔다.

이미주는 “처음 노래를 들었을 때 종소리가 귓가에 맴돌았다. 통통 튀고 발랄한 이미지에 겨울 감성이 더해진 러블리즈의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종소리’를 소개했다.

러블리즈는 데뷔 때부터 함께해온 윤상의 곡이 아닌 최근 떠오르는 프로듀서 원택, 탁과 호흡을 맞췄다. 케이는 “러블리즈의 새로운 세계관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서 떨린다”고 변화된 점을 언급하며, “제가 칭찬을 하면 할수록 잘하는 편이다. 실수를 하더라도 ‘잘 하고 있어’라고 칭찬을 해주셨다. 녹음을 즐기면서 할 수 있었다”고 작업 과정을 전했다.

또한 러블리즈는 ‘종소리’에 어울리는 파워풀한 군무와 다양한 동선 변화로 화려한 퍼포먼스를 준비했다. 베이비소울은 “’내 귀에 종소리가~’하는 부분에 포인트 안무가 등장한다. 유심히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으며, 유지애는 깜찍한 표정과 함께 ‘줘요 줘요’ 안무를 직접 선보였다.

이들의 ‘무사고 공약’도 눈길을 끌었다. 정예인은 “저희가 사고 없이 활동을 한다면, 멤버 모두 1월 1일에 한복을 입고 널뛰기를 하겠다. 널뛰기를 하는 것은 굉장히 건강하다는 의미기 때문이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러블리즈는 추운 겨울 ‘폴 인 러블리즈’가 따뜻한 선물이 되길 바랐다. 유지애는 “선물을 받으면 기분이 좋다. 힘들고 지칠 때 저희 앨범을 듣고 기분이 좋아졌으면 좋겠다”고, 케이는 “따뜻함을 드릴 수 있는 앨범인 것 같다. 저희 무대를 보고 따뜻한 온기를 가지고 갔으면 한다”고, 진은 “손난로 같은 앨범이 될 것 같다”고 소망을 내비쳤다.

한편 러블리즈는 14일 오후 6시 ‘폴 인 러블리즈’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황지은 기자 snow@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