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Z인터뷰] ‘김과장’ 남궁민, "브로맨스 전문? 저 멜로도 잘 해요"

2017-04-21
조회수 410

[제니스뉴스=연나경 기자] 자신을 웃긴 사람이 아니라고 칭했다. 그러나 아직 '김과장'의 여운이 남아있었을까? 여러 명의 취재진과 함께한 인터뷰에서는 웃음이 끊이지 않았다. 취재진에게 농담을 건네고 막간을 이용해 개인적인 궁금증에 관해 이야기 할 땐 정말 ‘김성룡’이 드라마를 찢고 나온 것 같았다.

남궁민이 캐릭터에 녹아있는 모습은 왜 남궁민이 최근 출연한 드라마들이 흥행했는지를 알려주고 있었다. 순한 얼굴을 한 사이코패스, 뼛속까지 악인, 어리바리 변호사, 그리고 삥땅 전문 ‘김과장’까지. 남궁민의 캐릭터 동화는 드라마의 흥행으로 이어졌다.

남궁민은 최근 종영한 KBS2 ‘김과장’에서 TQ그룹에 큰 한탕을 위해 입사하게 되는 ‘김성룡’ 과장을 연기했다. 남궁민은 작품을 통해 ‘티똘이(TQ그룹 돌아이)’라는 별명을 얻었고 시청자들의 배꼽을 빠지게 하면서 사이다를 안겼다. ‘김과장’은 작품 속에 현실을 잘 녹이기도 했지만, 남궁민과 출연진들의 호흡 덕에 성공한 드라마였다.

최근 제니스뉴스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남궁민을 만났다. 남궁민은 “‘김과장’이 많은 사랑을 받았지만, 들뜨지 않겠다”며 인터뷰의 시작을 열었다.

Q. SBS ‘사임당-빛의 일기’와 맞붙었다. 부담은 없었는지
‘사임당’과 붙는다는 것에 대해 알고 있었고 작품에 들어간 액수의 규모는 알지 못했지만 ‘사임당’ 주연이 이영애 씨라는 것을 의식하지 않았다. '무조건 이긴다'고 생각하지는 않았지만 '실패하지 않을 작품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은 있었다. 제가 생각한 것보다 좋은 결과가 나와서 기쁘다.

Q. 언제쯤 ‘김과장’이 좋은 반응을 얻을 것이라 예상했는가.
시청률이 나오고서 알았다. 감독님과 처음 만났을 때 '좋은 작품을 만들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이 있었고, 대본을 처음 봤을 때 '부끄럽지 않은 작품을 만들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 열심히 촬영한 결과가 빛을 본 건 ‘김과장’ 3회부터였다.

Q. ‘김과장’ 대본이 돌고 돌다가 남궁민과 만났다.
포털사이트 메인 기사를 보고 다른 배우들에게 갔던 대본이라는 사실을 알았다. 다른 배우에게 갔던 작품이라고 해서 꺼리지는 않는다. ‘리멤버’ 제작발표회 당시 “유아인 씨의 ‘조태오’ 캐릭터가 많은 사랑을 받았는데, 남규만과 비슷하지 않냐”는 질문을 받고 “다른 사람이니까 틀리겠죠”라고 대답했었다. 제 연기에 대한 자부심은 있다.

Q. 그렇게 만난 김성룡, 어떻게 준비했는지.
외모 만드는 것부터 시작했다. 구제 옷을 파는 곳에 가서 쓱 둘러보고 김성룡이 군산에서 입었던 옷을 준비했다. 다른 사람이 되기 위해서는 제가 그 사람의 옷을 입고 헤어스타일을 겪어봐야 한다고 생각해서 최대한 저와 어울리지 않는 촌스러워 보일 수 있는 색으로 염색했다. 또 표정을 다양하게 써야 할 것 같아서 이마가 보였으면 해 머리를 짧게 깎았다.

그리고 김성룡이 여유로운 사람 같다고는 생각하지 않아서 말을 빨리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원래 제 목소리가 저음인데 목소리 톤을 높였다. 그래야 저음으로 대사를 할 때 더 극적인 느낌이 있을 것 같았다.

Q. SBS ‘미녀 공심이’ 속 안단태와는 다른 코미디 연기를 해야 했다.
똑같은 코미디를 해야 한다는 사실이 부담스럽긴 했지만, 전작 캐릭터와 일부러 다르게 연기하려고 하지는 않고 김성룡 자체에 집중했다. 김성룡은 남궁민이 가지고 있는 것과 다른 것이 필요한 인물이었다.

Q. ‘리멤버’를 통해 악역 연기를 하면서 많은 사랑을 받았다. 코미디 vs 악역, 어떤 연기가 더 편했나?
연기하는 건 ‘리멤버’가 더 편했다. 남규만은 제 안에 있는 악함을 상상할 수 있는 수준으로 꺼내서 연기하면 된다. 그런데 김성룡은 제 안에 있는 것을 꺼내도 나오지 않는다. 너무 ‘돌아이’이다. ‘김과장’ 하면서 코미디 연기가 보통 힘든 것이 아니라는 사실을 다시 한번 느꼈다.

Q. 그런데도 ‘김과장’의 코미디가 통했다.
‘김과장’은 대중이 이해하기 쉬운 편한 어법으로 코미디를 했기 때문에 많은 사랑을 받은 것 같다. 제가 추구하는 미국식 코미디와는 다른 어법이었다.

Q. 그 외에 ‘김과장’의 인기요인은 무엇이 있을까?
꿈을 꾸는 것과 꿈을 꾸지 않는 것의 차이는 크다. 사람들이 꿈꾸는 비현실이 언젠가 현실이 될 수 있다. ‘김과장’도 마찬가지다. ‘김과장’은 비현실적인 드라마였지만 그 비현실이 현실이 될 수도 있다는 희망을 심어줘서 인기가 많았던 것 같다.

Q. ‘김과장’의 흥행에 경리부 식구들도 한몫했다.
경리부 친구들이 연기를 정말 잘한다. 어디 있다가 지금 나타났나 싶을 정도다. 선배 입장에서는 안 예뻐할 수가 없다. 그래서 더 도움을 많이 주려고 했고, 애드리브 하나라도 더 받아주고 싶었다. 연출자의 입장에서도 함께 연기한 배우들이 모두 탐난다. 감독님께서 사람 보는 눈이 굉장히 좋으신 것 같다.

Q. 개인적으로 끌렸던 ‘김과장’ 속 에피소드가 있었다면.
총무부 오부장님이 자살하려는 신이 있었다. 그 신에서 김성룡이 “왜 당신이 죽으려고 하냐, 당신 너무 잘 살았고 너무 좋은 사람”이라고 위로해주는데 그 장면이 좋았다. 우리 드라마엔 코믹한 신만 있는 것이 아니고, 따뜻한 면도 있었다. 따뜻함이 계속 유지되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Q. 연말 시상식을 염두에 둔 애드리브가 기억에 남는다.
원래는 “아닌데 아닌데, 나 연기 되게 잘하는데”까지 대사였다. 그런데 이걸 발전시켜보자는 이야기가 있어서 대사에 살을 붙였다. 방송에는 풀샷 위주로 나갔지만 바스트 샷도 존재한다. (웃음)

대상이라고 하지 않았는데 대상에 대한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개인적으로 상을 타면 좋지만, 욕심은 없다. 주변에서는 KBS 대상을 위해 다른 KBS 작품에 출연해 아예 쐐기를 박으라는 이야기도 해주셨다.

Q. 준호와의 연기도 그렇고, 남궁민 하면 브로맨스가 먼저 떠오른다.
브로맨스만 잘하는 게 아니라는 것을 보여드려야 한다. 출연했던 멜로 드라마의 성과가 좋지 않았지만, 스스로 멜로 연기를 잘한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절절한 멜로 연기 한번 해보고 싶다. 남녀노소 누구와도 합이 좋은 배우라는 것을 보여드리고 싶다.

Q. 그렇다면 다음 작품의 장르는 멜로일까?
사실 차기작을 검토하고 있지만 어떤 작품이 좋을지, 쉬어야 할지 잘 모르겠다. 드라마가 끝난 뒤 쉬었던 열흘 동안에도 뭔가를 끊임없이 해왔고 '김과장'을 통해 보여드린 연기보다 더 좋은 연기를 보여드릴 자신은 있다.

Q. 남궁민의 자신감의 원천은 어디일까?
계속되는 고민과 연구인 것 같다. 드라마가 끝난 뒤에도 치열하게 살기 위해 노력했다. 어떻게 하면 예술적인 감흥을 잘 표현할 수 있는 사람이 될 수 있을까 생각한다. 아무 생각 없이 쉰 적은 단 한 번도 없다.


사진=935엔터테인먼트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