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Z인터뷰] '사임당' 조창근, 캐릭터를 위해 '보물찾기'에 나서다

2017-04-14
조회수 513

[제니스뉴스=연나경 기자] KBS2 ‘스파이’와 ‘프로듀사’, MBC ‘그녀는 예뻤다’, SBS ‘사임당-빛의 일기’까지. 익숙한 작품들에서 출연해 낯은 익었지만 이름이 궁금했던 배우였다. 그리고 그는 ‘사임당-빛의 일기’를 통해 이영애의 조력자로 나서면서 대중들에게 자신의 이름인 ‘조창근’ 석 자를 알리기 시작했다.

조창근은 ‘사임당-빛의 일기’에서 조선 시대 신사임당(이영애 분)의 조력자로 나서는 유민 중 유일하게 사역관으로 신분 상승하는 ‘한덕구’ 역을 맡았다. 조창근이 출연하는 신은 주로 많은 인물이 등장하는 신이었으나, 조창근은 그 사이에서도 존재감을 발휘하기 위해 애썼다.

조창근은 자신의 이름 석 자를 알리기까지 많은 노력을 한 듯했다. 주로 코믹한 모습을 하고 드라마에 나타났지만, 실상은 그렇지 않았다. 또 계속해서 예상하지 못했던 답변을 내놔 취재진을 놀라게 했다. 신선함의 연속이었다.

최근 제니스뉴스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제니스뉴스 사옥에서 조창근을 만났다. 조창근은 캐릭터를 만들기 위해, 또 자신을 발전시키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했다.

Q. MBC ‘짝패’에 출연할 당시에도 거지 연기를 했다. 그때와 다르게 연기한 점이 있다면?
맡았던 역할들이 대부분 평민, 혹은 평민 이하의 계급을 가진 사람들이었다. 그래서 그 당시를 살아간 사람들이 어떻게 스트레스를 풀었을까 생각했다. 선인들이 풍자와 해학을 즐겼던 것이 생각났다. 그래서 김홍도의 민화를 참고해 한덕구의 행동과 리액션을 만들었다.

Q. 신선한 접근법이라는 생각이 든다.
‘스파이’를 함께 했던 박현석 감독님의 영향이 크다. 박현석 감독님과 함께 한 작품이 많았는데 그림을 보고 의도를 찾으시려고 했던 것을 보고 배웠다. ‘짝패’의 김운경 작가님 역시 캐릭터 구축을 할 때 캐릭터에게 숨을 불어 넣어야 한다고 조언해 주셨다. 그래서 다른 배우의 작품을 보고 모방하기보다 다른 미디어에서 영향을 받아 캐릭터를 창조해야겠다고 생각했다.

Q. ‘짝패’ 당시 시행착오를 겪었다고.
‘풍개’ 역할을 맡았을 때 김경진 형님이 많은 사랑을 받고 계셨다. 그래서 김경진 형님이 가지고 있는 소스를 따와서 캐릭터에 녹였는데 ‘짝패’에 김경진 형님이 캐스팅되셨다. 그때 인물을 따와서 연기한다는 게 많은 혼란을 일으킬 수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불안 요소를 없애기 위해 영상물이 아닌 다른 것에서 찾아야겠다고 생각했다.

Q. ‘짝패’에서도, ‘사임당’에서도 주로 군중 신에 출연했다.
군중 신에 주로 출연했기 때문에 더욱 보물찾기에 힘썼다. 문헌에서 캐릭터에 득이 될 만한 것을 참고할 때 디테일한 것까지 발견하려고 신경을 썼다. 더 많은 시간을 들여 자료를 수집하면서 남들보다 디테일하게 연기하기 위해 캐릭터를 만들었다.

함께 출연하는 유민 역할을 하시는 분들이 모두 닮은 듯 달랐다. 다들 신 스틸러로 이름을 알리신 분들이기 때문에 그분들과 차별점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저만의 영역을 지키려고 애썼다.

Q. 현대로 넘어와 클럽 신의 문지기가 되기도 했다.
스스로 그 신의 적임자라고 생각했다. 흥이 있는 장면이라 자신이 있었다. 누군가 유민 대장과 호흡하리라 예상했는데 감독님께서 저를 선택하셨다. 감독님께서 “많이 까불면서 이 흥을 살려줬으면 좋겠어. 가벼운 모습을 보여줬으면 좋겠어”라고 하셨다. 그래서 유민 대장님과 제가 함께 우직함과 가벼움을 동시에 보여드렸다.

Q. ‘사임당’의 윤상호 감독이 모든 배우들에게 신경을 썼던 것 같다.
감독님께 정말 감사드린다. 모든 배우를 신뢰하시고 이들을 놓지 않으려고 하신다. 또 준비한 만큼 칭찬해주셨다. 신경 써야 할 일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배우들의 한 마디 한 마디를 놓치지 않으려고 하셨다. 좋은 리더 밑에서 연기할 수 있어 기뻤다.

Q. ‘사임당’에 출연하면서 느낀 것도 많았을 것 같다.
일본 팬분께서 사무실에 오셔서 선물을 두고 가셨다. ‘사임당’을 보고 팬이 됐다는 편지를 써주셨는데 긴장하게 됐다. 누군가 저와 소통을 시도하고 있다는 사실이 크게 다가왔다. 그래서 모니터링 하면서 ‘이때 더 잘할걸, 노력할걸’ 했다.

함께 연기하셨던 분들이 넘치게 준비를 해야 한다고, 넘치게 준비해도 다 보여줄 수 없을지도 모른다고 이야기해주셨는데 그 말이 다 맞다. 그래서 나태해지지 않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Q. 그래서 다이어트에 도전했다.
또 다른 조창근을 찾기 위한 과정이었다. 식욕을 억제하면서 좋은 시간을 보냈다. 감량에 성공하고 난 뒤 다양한 작품을 하고 싶다는 욕심이 생겼고, 더 좋은 배우가 되기 위해 책을 읽고 있다.

Q. 최근 읽고 있는 책을 통해 배운 것이 있다면.
사랑 이야기가 담긴 책을 읽으면서 감정이 풍부하지 못했다는 생각을 했다. 사랑을 소재로 한 작품이 왜 나오는지 깨달았다. 인문학과 관련한 책도 많이 읽는데 깨어있는 사람이 돼야겠다고 다짐했다.

Q. 다른 작품도 많이 참고할 거 같은데.
많은 작품을 보며 모든 배우를 존경하게 됐다. 그들의 연기를 보면서 많이 배웠다. 작품들이 배우 위주로 흘러간 덕이기도 하다. 주변에도 배울 수 있는 분들이 너무 많고 작품을 하면서도 좋은 인맥이 많이 생겼다.

Q. 함께 연기하고 싶은 배우가 있다면.
영화 ‘동주’에 나왔던 박정민 씨와 함께 연기하고 싶다. 산문집을 비롯해 모든 작품을 다 보면서 정말 훌륭한 배우라고 생각했다. 이제는 오랜 사랑을 받았던 배우들을 본받기보다 저희 세대에서 함께 연기할 배우들의 장점을 본받아야 한다고 생각했다. 함께 연기하면서 얻는 것이 많을 것 같다.

소속사 선배님들 중에서는 이태성 형님과 함께 연기하고 싶다. 연기 이야기도 하고 함께 운동도 하지만 촬영장에서 만난 적은 없다. 배울 것이 많은 분이다.

Q. 같은 세대의 배우 이름이 나와 놀랐다.
지금 그분들과 함께하고 싶다고 이야기하는 것이 결례될 것 같다. 종착지에 가서 함께 하고 싶은 마음이 크지 그분들을 따라가려면 멀었다고 생각한다. 아직은 선배님들에게 누를 끼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이 더 크다.

Q. 또 다른 조창근을 찾기 위해 무대에 오르고 싶은 생각은 없나.
뮤지컬 무대에는 항상 서고 싶다. 드라마에서 느끼는 갈증을 무대에서 해소하고 싶다는 생각을 한다. ‘남자충동’이라는 연극을 올라올 때마다 보면서 분석이 달라지고 있다는 생각을 했다. 무대에 서는 것에도 관심이 있다.

Q. 배우로서 지향하는 점이 있다면.
어떤 역할이 들어와도 좋고 신나겠지만 소외된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려주는 배우가 되고 싶다. 숨은 위인의 이야기에도 출연해 그 숨은 위인이 되고 싶다. 또 보시는 분들께 새로운 감정을 안겨드리는 배우가 되고 싶다.


사진=하윤서 기자 hays@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