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빅톤 허찬 “하이라이트와의 만남? 팬사인회 온 기분”(인터뷰)

2017-04-04
조회수 1065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빅톤 허찬이 선배 그룹인 하이라이트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제니스뉴스는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제니스뉴스 사옥에서 새 앨범 ‘레디(READY)’로 활동을 펼치고 있는 보이그룹 빅톤(VICTON)을 만났다.

빅톤은 데뷔 때부터 줄곧 롤모델을 비스트, 현재의 하이라이트로 꼽아왔다. 빅톤은 이번 활동으로 하이라이트를 음악 방송에서 만나게 됐다.

당시 기분을 묻는 물음에 허찬은 “저희 ‘앨리스(빅톤 팬클럽 이름)’분들이 팬사인회 오시면 이런 기분이구나 싶었다”라면서 “선배님들이 빅톤에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고 있다고 말씀해주셨다. ‘쇼챔’에서도 윤두준 선배님이 파이팅하라고 응원해주셨다. 저희도 그 기대에 부응하는 빅톤이 되겠다고 했다”고 밝혔다.

승식 역시 “실제로 보니 느낌이 이상했다. 데뷔했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실감하기도 했다”고 덧붙였다.

하이라이트가 음악방송에서 1위하는 것도 봤다. 허찬은 “하이라이트 선배님을 좋아한다. 1위를 하면서 트로피를 드는 모습을 보면서, 나도 나중엔 저렇게 1위를 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언젠가 유닛을 한다면 어떤 멤버와 하고 싶느냐”는 물음에도 허찬은 하이라이트 멤버 이기광을 언급하며 “이기광 선배님을 좋아하는데, 장현승 선배님과 함께 부른 ‘렛 잇 스노우(Let it snow)’라는 노래가 있다. 그 노래를 너무 좋아해서 승우 형이랑 같이 하고 싶다. 승우 형도 장현승 선배님을 좋아한다”고 답했다.

한편 빅톤은 지난달 새 앨범 ‘레디’를 발표하고 타이틀곡 ‘아이즈 아이즈’와 수록곡 ‘얼타’로 음악방송 무대를 꾸미며 활발히 활동을 펼쳤다.


사진=하윤서 기자 hays@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