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TV속쏙] ‘나 혼자 산다’ 박나래-김충재, 2탄 공개... 동시간대 1위 ‘왕의 귀환’

2017-11-18
조회수 701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박나래와 기안84의 훈남 후배 김충재의 만남이 드디어 공개됐다.

MBC 파업으로 인해 결방됐던 ‘나 혼자 산다’가 지난 17일 11주 만에 정상 방송됐다. 이날 ‘나 혼자 산다’는 시청자들을 기다림을 증명하듯 많은 관심을 모았다.

이날 방송은 오랜만에 재회한 무지개 회원들이 서로 안부를 묻는 모습으로 시작했다. 그러나 시작과 동시에 전현무와 나머지 회원들의 대결 구도가 펼쳐져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이어 박나래 집을 방문한 기안84와 김충재의 모습이 그려졌다. 과거 박나래와 김충재의 만남은 화제를 모았으나 MBC 파업 끝에 그 뒷 이야기가 드디어 공개됐다.

김충재는 박나래에 대해 “좋으신 분인 것 같다. 나이스하다”고 답해 무지개 회원들의 관심을 모았다. 이에 기안 84는 “나래가 너무 외로워 한다”고 말해 주위의 야유를 샀다.

테라스에서 식사를 마친 세 사람은 아래 층으로 장소를 옮겼다. 과거 바텐더 경험이 있었던 김충재는 박나래를 위해 칵테일을 만들어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칵테일의 유래와 유명해진 이유 등 각종 칵테일 지식을 가감없이 발휘해 무지개 회원 한혜진과 박나래의 박수를, 남자 회원인 전현무, 기안84, 이시언의 질투를 받았다.

이어 박나래, 기안84, 김충재는 미술 심리테스트를 하며 시간을 보냈다. 심리테스트를 통해 심리를 척척 맞추는 김충재에 “이런 미술치료 같은 건 가정방문 차 한 달에 한 번씩 오지 않나요?”라며, “나래바 정기모임이라도 만들까 봐요”고 본심을 내비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 밖에도 이시언과 친구 박재천, 이원석의 서울투어 2탄이 공개됐다. 세 사람은 한강에서 라면, 족발을 먹으며 서울 여행을 즐겼다. 또한 아쿠아리움과 63층 빌딩의 전망대에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다.

이어 세 사람은 이시언의 집으로 갔고 식당을 운영하는 이원석이 솜씨를 발휘해 부산식 불고기 백반을 만들었다. 식사 후 박재천은 캐릭터 시계를, 이원석은 구하기 힘든 야외 전축과 LP판, 마이크를 이시언에게 선물로 건네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이처럼 ‘나 혼자 산다’는 오랜만에 돌아온 만큼 시청자들에게 여전한 웃음을 전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17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는 전국 기준 1부 6.3%, 2부 8.8%를 기록하며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한편 MBC ‘나 혼자 한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