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앙리할아버지와 나’ 이순재 “제작자 조재현이라 도망 못 갔다”

2017-11-15
조회수 431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이순재가 작품 참여 이유를 밝혔다.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의 제작발표회가 15일 서울 종로구 동숭동 수현재씨어터에서 조재현의 사회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이해제 연출을 비롯해 배우 이순재, 신구, 박소담, 김슬기, 이도엽, 조달환, 김은희, 강지원이 참석했다.

이날 이순재는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매우 재미있는 작품이다. 잔잔하고 상당히 많은 정서를 전달할 수 있을 것 같다”며, “재미있게 준비 중이다”고 참여 소감을 밝혔다.

또 이순재는 “사실 올해 드라마를 안 하는 것으로 알고 있었다. 작년 연말부터 연극만 계속 해왔다. ‘하나만 더 하자’ 했는데 조재현이 제작자라 도망갈 수 없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순재는 “그런데 작품이 또 좋다. 드라마랑 같이 하게 됐는데 벅차긴 하지만 사이사이 잘 비켜가면서 하고 있다”며, “과욕일지 모르나 최선을 다해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연극 ‘앙리할아버지와 나’는 고집불통 앙리할아버지와 상큼발랄한 대학생 콘스탄스가 서로의 인생에서 특별한 존재가 돼가는 과정을 그린 작품이다. 오는 12월 15일 대학로 대명문화공장 1관 비발디파크홀에서 첫 공연된다.


사진=수현재컴퍼니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