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Z신보타임] “결국 안될 사랑” 민서, ‘좋니’ 답가 ‘좋아’로 데뷔

2017-11-15
조회수 361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제니스뉴스가 전하는 신보타임, 이번에는 어떤 곡이 새롭게 공개 됐을까?

♬ 민서 ‘좋아’ㅣ2017.11.15

가수 윤종신의 월간 음악 프로젝트 ‘월간 윤종신’ 11월호 '좋아'가 15일 공개됐다.

'좋아'는 지난 6월 미스틱엔터테인먼트의 음악 플랫폼 '리슨(LISTEN)' 열 번째 곡으로 공개된 후 지금까지도 큰 사랑을 받는 윤종신 '좋니'의 여자 답가 버전으로, 신인 민서가 노래를 불렀다.

윤종신은 이 노래가 남자들뿐만 아니라 여자들에게도 '답가'의 형태로 널리 불리는 걸 보면서 힌트를 얻었고, 여자의 입장에서 쓰여진 답가를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했다. 

“억울한가봐 너만 힘든 것 같니 / 어쩜 넌 그대로니 / 몰래 흘린 눈물 아니 제발 유난 좀 떨지마/간단해 나는 행복 바랐어 / 그게 언제든 넌 알 바 아닌걸”

원래 가사에서 몇몇 단어만 바뀐 답가는 남자 버전의 변주일 뿐 여자의 생각과 정서를 충분히 담아내지 못하는 것 같아 여자의 관점으로 아예 새로운 이야기를 쓰고자 했고, 이별에 대처하는 남녀의 차이를 일반화해서 보여주기보다는 어느 커플의 이별 이야기를 완성한다는 생각으로 접근했다.

윤종신은 "'좋니'의 그 남자가 사랑했던 그 여자가 지금 어떤 마음으로 살아가고 있을지를 상상하면서 썼다"며 "이 노래 속 여자는 '좋니'의 그 남자보다 훨씬 더 현명하고 현실적이고 어른스러운 사람이다. 여자도 남자 못지않게 어쩌면 남자보다 더 힘들었을 거다. 다만 이별 후에 미련 따위는 갖지 않으려고 후회 따위는 하지 않으려고 애써 노력하는 거다"고 가사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남자처럼 우는 소리만 하고 있는 건 누구를 위해서도 좋은 일이 아니다. 그래서 여자는 우린 어차피 안 될 사이였다고 모질게 단호하게 차갑게 말한다"며 "이 노래를 부르는 여자분들이 후련한 기분이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좋아’는 가사뿐만 아니라 나원주의 편곡으로 변화를 줬으며, 노래는 미스틱 신예 민서가 불렀다.

민서는 이달 말 정식 데뷔를 앞두고 '좋아'로 먼저 대중 앞에 서게 됐다. 민서는 Mnet '슈퍼스타K7' 이후 약 2년간 집중 트레이닝 및 폭넓은 경험을 쌓으며 준비 해왔다.

민서는 지난해 ‘월간 윤종신’ 10월호 ‘처음’과 11월호 ‘널 사랑한 너'로 두 차례 호소력 짙은 발라드 감성을 보여준 바 있다. 이번 '좋아'에서 이별 후 여자의 감정을 담담하면서도 섬세하게 표현했다.

윤종신은 "민서의 목소리에는 기본적으로 ‘애조’가 있다. 원래 어떤 노래를 불러도 애조가 담겨 있는 목소리를 좋아하는데 민서에게는 그런 게 있다"며 "슬픔의 정서가 뭔지 아는 친구답게 이번에도 참 잘해냈다"고 칭찬했다. 

 

사진=미스틱엔터테인먼트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