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모래시계’ 이호원 “검도, 초등학교 때 잠깐 배워… 어린시절 생각나서 좋다”

2017-11-14
조회수 296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그룹 인피니트 탈퇴 후 뮤지컬을 통해 첫 홀로서기를 시작한 이호원이 재희 역할에 대해 설명했다. 

뮤지컬 ‘모래시계’의 연습실 공개가 14일 오후 서울 중구 흥인동 충무아트센터 2층 대연습실에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조광화 연출, 김문정 음악 수퍼바이저, 신선호 안무가를 비롯해 배우 강필석, 조정은, 최재웅, 김우형, 김지현, 한지상, 장은아, 손종학, 이정열, 성기윤, 박성환, 김산호, 강홍석, 손동운(하이라이트), 이호원(호야) 등이 참석했다. 

드라마 속 재희와의 다른 점에 대해 이호원은 “재희가 대사가 없는 캐릭터라고 많이들 걱정을 해주신다. 다행히 뮤지컬이어서 노래를 할 수 있다”라며, “드라마에서 다 표현하지 못한 감정들을 뮤지컬에선 노래로나마 풀어낼 수 있는 것 같아서 좋은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호원은 재희가 선보이는 검도에 대해서는 “검도는 초등학교 때 잠깐 배웠었다. 그 기억을 더듬어가면서 다시 검을 휘둘러보고 있다. 어린시절 생각이 나서 좋은 것 같다”라며, “열심히 연습해서 정말 검도가 뭔지 보여드리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또한 이호원은 연습실 분위기에 대해 “모든게 신기하고 한 캐릭터를 셋이서 같이 아이디어 내면서 연구한다는 것 자체도 너무 신나는 일이다. 한 장면 씩 만들어가면서 연출 선생님과 선배님들이 토론하는 모습을 보고 있으면 정말 감동적이다”라고 막내로서 느낀 점을 설명했다. 

한편 뮤지컬 ‘모래시계’는 1995년 ‘귀가시계’라 불리며 당시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동명의 드라마를 무대화한 작품이다. 오는 12월 5일부터 내년 2월 11일까지 충무아트센터 대극장에서 공연한다. 

 

사진=황지은 기자 snow@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