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역모’ 정해인 “정약용 6대손, 항상 영광스럽다”

2017-11-14
조회수 307

[제니스뉴스=오지은 기자] 배우 정해인이 정약용 6대손에 대한 생각을 전했다.

영화 ‘역모 – 반란의 시대(이하 ‘역모’)’ 언론시사회가 14일 오후 서울 중구 장충단로에 위치한 메가박스 동대문점에서 진행됐다. 이날 시사 후 진행된 기자간담회에는 김홍선 감독을 비롯한 배우 정해인, 김지훈이 참석했다.

정해인은 ‘역모’에서 내금위 사정에서 의금부 포졸로 좌천당한 조선 최고의 검 김호 역을 맡았다. 특히 정해인은 조선 정조 때 활약한 다산 정약용의 6대손으로 정약용과 비슷한 시대를 배경으로 하는 인물을 연기했다.

이날 정해인은 정약용에 대해 “그 말이 나오면 너무 부끄럽다”며, “전 잘한 것이 없는데 훌륭하신 조상님이 거론되면 몸둘 바를 모르겠다”고 생각을 밝혔다.

이어 “영화 시대가 같은 시대가 맞다. 이번 작품을 하면서 ‘역사와 기록을 다른 시각으로 볼 수 있구나’를 느꼈다. 관객 분들도 영화를 보시고 난 뒤 역사를 다른 시각으로도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영화 ‘역모’는 정해인의 첫 사극 액션작품으로 데뷔 이래 가장 리얼한 액션 연기를 선보일 것으로 예고돼 화제를 모았다.

이에 대해 정해인은 “액션 촬영을 하면서 리얼에 집중했다”며, “제가 영화에서 사용한 무기가 굉장히 많은데 말도 안 되는 화려한 액션보다는 무기를 이용한 투박한 액션을 하고 싶었다”고 전했다.

이어 “또 이 작품이 하룻밤에 일어난 이야기를 그린 것으로 시간이 지날수록 힘든 연기가 나와야만 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날수록 대역 없이 연기를 하다 보니 제 스스로 지쳐서 인간적인 모습이 나왔다”며, “그래서 자연스럽게 힘든 연기가 잘 나온 것 같다”고 액션 연기에 대한 부담을 고백했다.

한편 영화 '역모'는 역사 속에 기록되지 않은 하룻밤, 왕을 지키려는 조선 최고의 검 김호와 왕을 제거하려는 무사 집단의 극적인 대결을 그린 리얼 무협 액션이다. 오는 23일 개봉한다.


사진=스톰픽쳐스코리아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