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러블리즈 베이비소울 “’지금 우리’로 첫 1위… 이번에는 더 많이 했으면”

2017-11-14
조회수 302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러블리즈가 활동 목표를 드러냈다.

14일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에서 걸그룹 러블리즈의 세 번째 미니앨범 ‘폴 인 러블리즈(Fall in Lovelyz)’ 발매기념 미디어 쇼케이스가 열렸다. MC는 오정연 아나운서가 맡았다.

지난 활동 ‘지금 우리’로 음악방송 1위를 거머쥐었던 러블리즈다. 이와 관련해 베이비소울은 “저희가 ‘지금 우리’로 1위를 처음 했었다. 이번에는 더 1위를 많이 하고 싶다”고 목표를 밝혔다.

또한 베이비소울은 “이번 활동을 계기로 해외에서도 활동을 하고 싶다. 아시아 투어를 먼저 해보고 싶다. 점점 퍼져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류수정은 “러블리즈 무대를 보고 힘을 얻는 팬분들이 더 많아졌으면 좋겠다. 그렇게 되기 위해서 발전하고 노력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트와이스, 이엑스아이디, 구구단 등 많은 걸그룹과 함께 컴백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경쟁에 임하는 각오로 류수정은 “많은 걸그룹 사이에서 컴백을 하게 됐다. 다른 그룹들만의 노래가 있듯, 저희는 사랑스럽고 설레는 음악이 매력이다. 겨울의 설렘을 같이 느낄 수 있을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타이틀곡 ‘종소리’는 순정만화 판타지를 콘셉트로 러블리즈만의 사랑스러운 세계관을 담은 겨울에 듣기 좋은 곡이다. 은은한 종소리가 크리스마스 분위기를 떠오르게 하는 묘한 설렘을 불러 일으킨다.

한편 러블리즈는 14일 오후 6시 ‘폴 인 러블리즈’를 발매하고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한다.

 

사진=황지은 기자 snow@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