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광화문연가’ 정성화 “월하, 혼성 더블 캐스팅… 내 공연 더 많이 봐줬으면”

2017-11-13
조회수 312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배우 정성화가 자신이 연기하는 월하를 더 많이 봐줬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뮤지컬 ‘광화문연가’의 제작발표회가 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세종문화회관 세종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서울시뮤지컬단 한진섭 단장, CJ E&M 박민선 공연사업본부장, 이지나 연출, 고선웅 작가, 김성수 음악감독을 비롯해 배우 안재욱, 이건명, 이경준, 정성화, 차지연, 허도영, 김성규(인피니트), 박강현, 이연경, 임강희, 홍은주, 린지(피에스타), 유미, 이하나, 박성훈, 김범준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정성화는 “특별한 이유는 없지만 혼성 더블 캐스팅으로 참여하게 됐다”라고 입을 열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정성화는 “어린 시절 故이영훈 작곡가 님의 노래를 동경하면서 살아온 사람으로서 무대 위에서 뮤지컬 형식으로 이 분의 노래를 한번 꼭 불러보고 싶단 생각을 가지고 있었다. 이 작품 통해 그걸 해소하게 돼서 너무 감사하다”라며, "존경해 마지않는 차지연 배우와 함께 캐스팅 돼서 영광이다. 기왕이면 내걸 더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또한 정성화는 자신이 맡은 월하에 대해 “월하라는 캐릭터는 굉장한 확장성이 있다. 신이기 때문이다. 연습 과정에서 어떻게 픽스할 것인가가 관건이다”라며, “추억을 갖고 있는 사람만 와서 봐야하는 것인가라고 생각하실 수 있는데, 월하라는 캐릭터가 있기 때문에 추억을 가지고 있지 않더라도 오셔서 볼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뮤지컬 ‘광화문 연가’는 시적인 가사와 함께 서정적인 발라드 장르의 음악을 만들어낸 故이영훈 작곡가의 명곡들을 무대화한 작품이다. 오는 12월 15일부터 내년 1월 14일까지 세종문화회관 대극장에서 공연한다. 

 

사진=제니스뉴스 영상 캡처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