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Z현장]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 사람 냄새 나는 태양-씨엘-오혁의 이야기(종합)

2017-11-22
조회수 365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인기 뮤지션들의 무대 밖 모습은 어떨까. 태양, 씨엘, 오혁에 대한 감춰져 있던 백스테이지의 오프 더 레코드를 공개하는 ‘본업은 가수 -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이 시청자들을 찾는다.

22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새 예능프로그램 ‘본업은 가수 – 그 녀석들의 이중생활(이하 이중생활)’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이 자리에는 씨엘, 오혁, 전성호 PD가 참석했다.

‘이중생활’은 태양, 씨엘, 오혁 세 사람의 뮤지션으로서의 모습과 무대 밖에서의 일상을 공개하는 음악관찰 예능프로그램이다.

전성호 PD는 “음악을 좋아하던 사람이라, 음악 관련 프로그램을 하고 싶었던 PD다. ‘음악중심’, ‘가요대전’ 등 연출을 했었지만 사람 냄새가 나는 프로그램을 할 수 없을까 고민을 했다. YG에 계신 선배님과 미팅을 하다가 씨엘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저도 씨엘에 대한 관심이 많았기 때문에 만났고, 이 사람을 베이스로 프로그램을 만들겠다는 결심을 했다”고 프로그램을 기획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빅뱅의 태양은 뛰어난 보컬과 화려한 퍼포먼스로 인기를 모든 데뷔 12년차 아이돌이지만 가고 싶고, 먹고 싶은 것도 많은 꿈 많은 30살 동영배의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씨엘은 무대 위 걸크러쉬한 모습과는 대조되는 이채린의 모습으로 허당미를 드러내며, 밴드 혁오의 매력적인 보컬을 지닌 오혁은 장난기 많은 25살의 혁이의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선사한다.

세 사람의 캐스팅에 대해 전성호 PD는 “씨엘이 첫 만남에서 태양, 오혁이 어떠냐고 이야기 했다. 구체화를 하면서 저도 적극적으로 나섰다. 굉장히 오래 전부터 기획을 했고 씨엘이 함께 준비했다”고 말했다.

이어 씨엘은 “성향이 세 명이 비슷한 것 같다. 평소에 어떻게 생활하는지 노출이 돼 있지 않아서, 얼마나 재밌게 지내는지 옆에서 봤기 때문에 공유하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뮤지션들의 이중생활을 낱낱이 파헤칠 MC의 활약에도 기대가 모인다. 오랜 기간 함께 호흡을 맞춘 정형돈과 데프콘, ‘마성의 개가수(개그맨+가수)’ 유세윤, 히트곡 제조기 쿠시가 함께하며 화려한 입담을 뽐낼 계획이다.

전성호 PD는 “누군가 해석을 해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냥 MC보다는 일반인 입장에서 음악을 잘 볼 수 있는 사람이었으면 했다. 유세윤, 정형돈이 본업이 음악은 아니지만 음악을 좋아하는 사람이다. 그래서 더 쉽게 접근해줄 수 있지 않을까 기대하면서 MC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이어 전성호 PD는 “MC 섭외가 끝나고 ‘토크쇼 형식이 많이 들어가 있구나’란 생각을 했다. MC는 팟캐스트를 하는 느낌의 틀을 가지고 있다. 세 사람의 리얼한 상황을 보면서, 출연자들의 뒷 이야기를 파고드는 역할을 한다”고 MC의 역할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오혁과 씨엘은 첫 방송 전 프로그램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해 기대를 높이기도 했다. 오혁은 “관찰 카메라를 설치하는 게 처음이었다. 저는 생각을 생각만 하고 있는데 그걸 말로 하더라. 예를 들어 저는 배가 고프면 고프다고 생각만 했는데 다른 사람은 ‘배고프다’라고 한다”는 참신한 말로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씨엘은 “제가 눈물이 많이 없는데 작가님이 LA까지 오셔서 저를 울렸다. 기억에 많이 남는다. 그걸 계기로 저도 감정적으로 변한 것 같아서 좋았다”고, 전성호 PD는 “태양이 없어서 대신 이야기를 하겠다. 태양이 방송을 찍으면서 ‘재미가 없으면 어쩌지’라고 걱정 했다. 녹화 후 모니터를 하곤 ‘너무 재밌다’라고 했다”고 말했다.

끝으로 오혁은 “많이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씨엘은 “즐겁게 봐주셨으면 한다. 좋은 모습 많이 보여드리겠다”고 방송에 대한 기대를 당부했다.

한편 ‘이중생활’은 오는 23일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사진=tvN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