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반드시 잡는다' 김홍선 감독 "백윤식의 고된 액션 연기? 전 안 힘들었어요"

2017-11-21
조회수 170

[제니스뉴스=권구현 기자] 영화 ‘반드시 잡는다’의 김홍선 감독이 백윤식-성동일과 함께 한 소감을 밝혔다.

영화 ‘반드시 잡는다’의 언론시사회가 21일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렸다. 

시사가 끝난 후 열린 기자간담회에는 김홍선 감독을 비롯해 배우 백윤식과 성동일, 김혜인, 조달환이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홍선 감독은 영화 속 유머 코드에 대해 "개인적으로 코미디에 자신이 없는 감독”이라며, "코미디 말고 다른 장르를 좋아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이 영화는 심덕수와 박평달의 정서를 따라가야했다. 그 정서를 건조하게만 가면 힘들 것 같았다. 그래서 휴먼과 코미디가 필요했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나아가 "상황 보다는 캐릭터가 가지고 있는 느낌, 배우 본연의 느낌을 살릴 수 있는 코미디를 해보고 싶었다. 배우들이 잘 살려준 것 같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 감독은 중년 배우들에게 고된 액션 연기를 시킨 것에 대해 "전 하나도 안 힘들었다”라며, "선배님들이 너무 잘해주셨다. 힘드실텐데 힘들다고도 안 하셨다. 전 눈치가 없는 것 같다”고 전해 주변을 폭소케 했다.

한편 영화 ‘반드시 잡는다’는 30년 전 미제사건과 동일한 수법의 살인이 시작되자 동네의 터줏대감 ‘심덕수’(백윤식 분)와 예전 사건을 잘 알고있는 전직형사 ‘박평달’(성동일 분)이 범인을 쫓는 이야기를 그렸다. 오는 29일 개봉한다.


사진=NEW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