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정은지, 폭발물 혐박범으로 곤혹 “범죄자 빨리 잡힐 수 있길”

2017-11-21
조회수 257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걸그룹 에이핑크의 정은지가 또 한 번 ‘폭발물 협박범’ 때문에 곤혹을 치렀다.

21일 정은지는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에서 열린 JTBC 금토드라마 ‘언터쳐블’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날 정은지의 참석과 관련해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출동하는 소동이 벌어졌다.

이에 정은지는 자신의 SNS에 “난 당신이 누군지 모르지만 법은 당신을 안다고 한다. 하지만 캐나다와 한국의 법이 달라 범죄를 저지르고 있음에도, 누군지 알고 있음에도, 벌을 주지 못하고 있다 한다”며 심경을 밝혔다.

이어 정은지는 “계속해서 피해를 끼치고 있는 범죄자가 하루 빨리 잡힐 수 있도록 더 강력한 조치를 부탁 드린다. 매번 수고해주시는 경찰분들, 오늘 와주시고, 기다려주신 기자님들 죄송하고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에이핑크는 컴백을 앞두고 살해 협박 및 쇼케이스, 음악방송 현장에 폭발물을 설치하겠다는 협박을 받은 바 있다. 소속사는 범인을 같은 인물로 파악하고 있으나 아직까지 검거되지 않았다.

 

사진=황지은 기자 snow@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