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뮤-직썰] ‘월드스타’ 방탄소년단의 무서운 행보

2017-11-20
조회수 287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방탄소년단이 전세계적으로 주목 받는 ‘월드스타’로 자리매김 했다.

방탄소년단은 19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2017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American Music Awards, 이하 AMAs)’ 레드카펫에서 ABC를 비롯해 Entertainment Tonight, E! 등 주요 TV와 Forbes. People, Variety 등 여러 매체와 인터뷰를 진행하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이후 마이크로소프트 공연장(Microsoft Theater)에서 펼쳐진 ‘AMAs’ 무대에 올라 러브 유어셀프 승(LOVE YOURSELF 承) ‘헐(HER)’의 타이틀곡 ‘DNA’ 무대를 선보여 폭발적인 반응을 이끌었다.

이날 ‘AMAs’ 측은 방탄소년단을 시상식 가장 앞줄에 자리 배치하고, 무대 순서도 공로상을 수상한 다이애나 로스(Diana Ross)의 공연 직전에 오르게 했다.

세계적인 DJ 듀오 체인스모커스(The Chainsmokers) 역시 “인터내셔널 슈퍼스타라고 칭하기에도 부족하다”라며 방탄소년단을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무대를 마친 방탄소년단은 “지난 5월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 이어 ‘아메리칸 뮤직 어워드’까지 올 수 있을 거라 생각 못했는데 공연까지 하게 돼 꿈만 같았다”라며 “미국 시상식에서 한국어로 된 음악을 선보인다는 것 자체로 굉장히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전 세계 팬들과 새로운 많은 사람들에게 우리의 무대를 보여줄 수 있어서 뜻 깊었다. 많은 분들이 노래를 따라 부르고 응원해주셔서 무대 위에서 정말 행복했고, 최선을 다해 준비한 공연을 잘 마쳐 기분 좋다”고 밝혔다.

현장의 열기를 증명하듯 시상식 방송 직후 미국 구글 트렌드 검색 순위에 방탄소년단이 등장했다. 2위와는 2배 이상의 차이를 보이며 최소 100만 명의 검색을 바탕으로 검색 순위 1위에 올랐다. 이는 방탄소년단의 ‘AMAs’ 무대가 관객뿐만 아니라 미국의 시청자들까지 사로잡았다는 증거다.

팝의 고장 미국에서 방탄소년단에 본격적으로 관심을 보인 것은 지난 5월 미국 라스베이거스 T-모바일 아레나에서 열린 '2017 빌보드 뮤직 어워드'에서 ‘톱 소셜 아티스트(Top Social Artist)’ 부문 상을 수상한 이후다.

당시 방탄소년단은 저스틴 비버(Justin Bieber), 셀레나 고메즈(Selena Gomez), 아리아나 그란데(Ariana Grande), 션 멘데스(Shawn Mendes) 등 쟁쟁한 가수를 제치고 ‘톱 소셜 아티스트’를 수상해 세계적인 관심을 모았다.

또한 방탄소년단은 체인스모커스와 컬래버레이션 ‘베스트 오브 미(Best Of Me)’를 발표하기도 했다. 오는 24일에는 스티브 아오키, 미국 힙합계 핫한 래퍼 디자이너(Desiigner)와 협업한 ‘마이크 드롭(MIC Drop)’ 리믹스 버전의 발표를 앞두고 있기도 하다.

이뿐만이 아니다. 미국의 유명 토크쇼 ‘지미 키멜 라이브’를 비롯해 ‘엘렌쇼’, ‘제임스 코든의 더 레이트 레이트쇼’ 등의 출연을 확정 지으며 활발한 행보를 보이고 있다. 실제로 방탄소년단은 여러 방송 출연의 러브콜을 받고 있다는 후문이다.

앞서 빌보드 수상 후 진행된 간담회에서 멤버 지민은 “지민은 “앞으로 최고의 음악과 콘텐츠를 가지고 한국을 알릴 수 있는 가수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항상 가지고 있다”고 각오를 다진 바 있다. 월드스타로 발돋움한 방탄소년단의 앞으로 행보가 더욱 기대된다.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