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프로듀스 101’ 여환웅 “RBW 타이틀에 걸맞은 모습 보여드리고 싶었다”(인터뷰)

2017-07-04
조회수 1605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RBW 연습생 여환웅이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선보인 기획사별 등급평가에 얽힌 바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제니스뉴스와 RBW 연습생 이건희, 이건민, 여환웅, 손동명이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제니스뉴스 사옥에서 Mnet ‘프로듀스 101 시즌2’ 종영 인터뷰로 만났다.

이날 여환웅은 기획사 등급평가에서 선보인 퍼포먼스에 대해 “첫 방송부터 ‘기획사별 등급평가’였기 때문에 RBW라는 타이틀에 걸맞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었다. 회사의 이름을 걸고 하는 무대라서 더 잘하고 싶었다. 회사에 마마무 선배님, 브로맨스 선배님, 양파 선배님 등 유명한 분들이 많다. 그분들에게 누가되지 않게 하려고 고민했었다”라고 털어놨다.

이어 “선배님들의 노래 중에 저희들의 끼, 노래 실력, 퍼포먼스를 보여드릴 수 있는 곡이 뭐가 있을 지 고민했다”면서 “마마무 선배님의 히트곡을 섞어서 메들리로 보여드리면 좋을 것 같았다. 남자의 색깔로 보여주면 색다를 것 같았다. 안무도 바꾸고 수정했다”고 밝혔다.

아쉽게도 RBW 연습생들의 기획사별 등급평가 무대는 방송에 나오지 않았다. 이에 대해 여환웅은 “첫 방송의 분량이 사실 중요했다. 그 무대가 방송에 나갔더라면 첫 시작이 조금 더 활발했을 수도 있었을 것 같다. 조금 더 높은 순위를 얻을 수 있지 않았을까란 아쉬움이 있긴 하다”라고 말했다.

한편 여환웅은 ‘프로듀스 101 시즌2’에서 ‘누난 너무 예뻐’, ‘라잇 라운드(Right Round)’ 등의 무대를 선보이며 국민 프로듀서들의 사랑을 받았다.


사진=하윤서 기자 hays@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