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박재정 “엔씨티 마크가 지닌 탤런트 좋아... 작업 같이 하고 싶었다”(인터뷰)

2017-06-29
조회수 473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박재정이 엔씨티 마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제니스뉴스와 박재정이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제니스뉴스 사옥에서 새 싱글 ‘시력’ 발매를 기념해 만났다.

박재정은 현재 SM과 미스틱의 컬래버레이션 프로젝트인 ‘눈덩이 프로젝트’를 엔씨티(NCT) 마크와 함께하고 있다. 이에 박재정은 마크에 대해 “마크가 지닌 탤런트를 좋아한다. 랩 목소리 톤이 세련되고 좋다. 음악 작업을 같이 할 수 있는 관계를 맺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제가 발라더라 마크의 피처링을 쓰고 싶어서 부탁하기도 했었다. 마크가 있다면 뮤직비디오도 멋있게 나올 수 있을 것 같았다”면서 “마크랑 방송을 하게 돼서 좋다. 함께 빅재미를 줄 수 있을 것 같다. 시트콤 형식이 약간 들어갔다”고 말해 기대를 높였다.

“평소 아이돌을 좋아했었나”라는 물음에 박재정은 “SM에 대한 동경이 어렸을 때부터 강했다. SM의 엔지니어링은 진짜 최고라 생각했다. 어떻게 그렇게 음악의 아름다움을 멋있고 아름답게 표현하나 생각했다. 화음이나 사운드도 화려하다. 그런 완벽함을 겪어 보고 싶었다. 그런 동경이 있었는데 이번에 ‘눈덩이 프로젝트’로 겪어보게 됐다”고 답했다.

한편 29일 오후 6시 공개되는 박재정의 신곡 ‘시력’은 윤종신이 작사하고, 015B 정석원이 작곡한 발라드다. 가요계 감성 뮤지션 두 사람이 오직 박재정을 위해 만든 맞춤형 노래다. 이별 후 힘든 상황을 흐릿해진 시력에 비유한 가사와 슬픈 멜로디, 여기에 박재정의 애절한 목소리가 더해지며 듣는 순간 울컥하게 만든다.


사진=미스틱엔터테인먼트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