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찌질의 역사' 강영석 "작품을 통해 얻은 것? 열정, 땀, 사람"(인터뷰)

2017-06-23
조회수 483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배우 강영석이 '찌질의 역사'를 통해 얻고 싶은 것에 대해 이야기 했다.

제니스뉴스와 강영석이 지난 21일 서울 종로구 대학로 수현재씨어터에서 뮤지컬 ‘찌질의 역사’ 인터뷰로 만났다.

이날 강영석은 "'찌질의 역사'을 통해 열정, 땀, 사람을 얻게 됐다"면서 "특히 또래가 많아서 재밌다. 형들도 우리랑 있으면서 같이 어려진다"고 만족감을 표했다.

또한 관객들로부터 얻고 싶은 반응에 대해 강영석은 "현장에서 야유가 나오면 기분이 좋다. 야유를 받으면서 희열을 느낀다. 민기가 울 때 사람들이 웃었으면 좋겠다. 제가 진지할 때 사람들이 웃을 수 있었으면 한다. 그런 반응이 올 때 내가 땀을 흘리면서 열심히 하고 있다고 느낀다"고 밝혔다.

강영석의 목표는 '신뢰를 받는 배우'가 되는 것이다. 그는 "중요한 건 신뢰다. 사람들에게 신뢰를 줄 수 있는 배우, 모든 면에서 신뢰를 줄 수 있는 사람이 되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한편 서툴고 부끄러운 연애의 민낯을 솔직하고 적나라하게 그려가며 어른으로 성장해 가는 청춘의 모습을 그린 '찌질의 역사'에서 강영석은 주인공 서민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치고 있다.


사진=하윤서 기자 hays@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