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청하 “아이오아이 소미와 영상 통화 가장 많이 한다”(인터뷰)

2017-06-09
조회수 392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청하가 아이오아이에 대한 애정을 표했다.

제니스뉴스와 청하가 최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제니스뉴스 사옥에서 첫 번째 미니앨범 ‘핸즈 온 미(Hands on Me)’ 발매를 기념해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청하는 “아이오아이가 어떤 응원을 해줬나”라는 물음에 “제 성격을 워낙 잘 아는 친구들이다. 제가 ‘잘 모르겠다’, ‘별로일 것 같다’라고 말하면 ‘아니다 잘할 거다’라고 무한 응원을 해준다”라고 답했다.

이어 “활발히 서로 연락하고 있다. 매일 영상 통화를 할 정도다. 소미랑 가장 영상 통화를 많이 한다. 저희끼리 하는 그룹 메시지가 있다. 거기서 모두 많이 이야기를 나눈다”면서 “어느 순간 메시지가 저에게 일처럼 다가왔었다. 일에 대한 자료를 받거나 하는 용도였는데, 아이오아이와의 메시지방은 추억거리다. 활동하면서 같이 느끼는 것들을 공유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청하가 느끼는 아이오아이 때와 솔로 가수의 가장 차이점은 무엇일가. 이에 대해 청하는 “우선 스케줄이 적다”고 말하며 웃었다. 이어 “11 명이 활동할 때는 케어해주시는 스태프분이 워낙 많았다. 지금은 스태프도 줄었고 북적임도 덜하다. 촬영도 많이 줄었다. 이전에는 여러 회사에서 움직였지만 지금 하나다. 여러 회사에서 전달되는 것보단 편하긴 하다. 외롭기는 해도 장단점이 있는 것 같다”고 밝혔다.

한편 청하의 타이틀곡 ‘와이 돈츄 노우(Why Don't You Know)’은 매력적인 기타 리프로 시작되는 트로피컬 사운드가 인상적인 곡이다. 트로피컬 하우스의 시원한 비트 위 펼쳐지는 청하의 세련된 목소리가 곡의 캐치한 멜로디를 더욱 돋보이게 한다.


사진=하윤서 기자 hays@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