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백아연 "'K팝스타' 꼬리표? 평생 가져가도 괜찮다"(인터뷰)

2017-06-08
조회수 251

[제니스뉴스=변진희 기자] 가수 백아연이 'K팝스타'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제니스뉴스와 백아연이 최근 서울 강남구 청담동 한 카페에서 두 번째 미니앨범 '비터스윗(Bittersweet)' 발매를 기념해 만났다.

백아연은 SBS 오디션프로그램 'K팝스타'를 통해 가요계에 발을 내딛게 됐다. 'K팝스타'는 시즌6을 끝으로 막을 내렸다.

이에 대해 백아연은 "객원 심사위원으로 참가하면서 '마지막이구나'라는 생각만 막연하게 있었다. 마지막에 지민, 하이와 무대를 하고 피디님께도 인사를 드리고 나오니 '정말 끝났구나'란 생각이 들어서 아쉬웠다"고 프로그램 종영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어 "당시에는 오디션을 하는 게 너무 힘들고, 일주일에 한 번씩 곡을 바꾸고 준비 해야 할 것들이 많았다. 그 시간이 있어서 제가 이렇게 다양한 음악을 할 수 있게 된 것 같다. 그래서 지금 준비하고 있는 'K팝스타' 콘서트도 책임감 있게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케이팝스타' 꼬리표가 싫진 않느냐"는 물음에 백아연은 "처음에는 가수로 데뷔했으니 꼬리표를 떼고 싶다고 생각하기도 했다. 하지만 이젠 평생 가져가도 괜찮겠다고 생각한다. 감사한 프로그램에 함께했다. 제 시작이기 때문에 잊지 못할 것 같다"고 답했다.

한편 백아연은 두 번째 미니앨범 '비터스윗'의 타이틀곡 '달콤한 빈말'로 음원차트에서 좋은 성적을 얻고 있다.


사진=JYP엔터테인먼트

0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