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팬레터’ 배우들이 꼽은 가장 좋아하는 넘버는? ‘내가 죽었을 때’

2017-11-24
조회수 365

[제니스뉴스=임유리 기자] 배우 김종구, 문태유, 문성일이 각각 작품에서 가장 좋아하는 넘버를 소개했다. 

뮤지컬 ‘팬레터’의 프레스콜이 24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동숭동 동숭아트센터 동숭홀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김태형 연출을 비롯해 배우 김수용, 김종구, 문태유, 문성일, 손승원, 소정화, 김히어라, 조지승, 박정표, 정민, 권동호, 양승리, 이승현, 손유동이 참석했다. 

이날 김종구는 가장 좋아하는 넘버에 대해 “세훈이의 ‘내가 죽었을 때’란 넘버의 가사가 너무 좋아서 오늘도 계속 그 노래를 불렀다. 세훈이의 성장하는 그 마음이 묻어나면서 아련하고 아스라한 그런 마음이 너무 잘 전달된다. 개인적으로 그 노래를 굉장히 좋아한다”라고 밝혔다. 

문태유 또한 가장 좋아하는 넘버로 ‘내가 죽었을 때’를 꼽았다. 문태유는 “한 사람을 떠나보내는 한 작품의 마지막 장면으로, 송사를 읽는 형식으로 극을 마무리한다는게 정말 문인들을 다루는 작품 ‘팬레터’ 스럽다”라며, “송사라는 종이를 딱 펼치고 첫 대사를 하고, 노래 끝날 때까지 내가 정말 갓 인정받는 문인이 된 느낌이다. 그 장면과 그 노래 전체, 그때의 분위기를 가장 좋아하고 인상깊다”라고 전했다. 

문성일 역시 “‘내가 죽었을 때’란 넘버를 가장 힘들어하기도 했고, 가장 좋아하는 넘버이기도 하다”라고 밝혔지만, 또 다른 곡을 골라 설명했다.

문성일은 “‘아무도 모른다’라는 세훈이의 첫 솔로곡이 좋다. 세훈이란 캐릭터가 어떻게 표현되는지, 어떤 전사를 가지고, 어떤 생각, 마음인지에 대한 부분과 함께 극 속에서 히카루와 나의 다른 한 부분을 보여주는 장면이라 좋아한다”라고 밝혔다. 

이어 문성일은 “‘팬레터’의 장점은 가사인 것 같다. 굉장히 따뜻하고 마음을 울리는 가사들이 많다”고 덧붙였다.

한편 뮤지컬 ‘팬레터’는 1930년대 경성, 팬레터를 계기로 문인들 세계에 들어가게 된 한 작가 지망생의 성장을 그린 작품이다. 내년 2월 4일까지 동숭아트센터 동숭홀에서 공연된다.

 

사진=라이브(주) 

0 0